태그 : STAR-811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제120회 쾌락을 알고 쾌락을 즐길 권리

모리바야시 겐진쾌를 알고 쾌를 즐길 권리는 모두에게 있어야한다. "사람은 모두 快에 의해 움직인다." 라는건 요요기 타다시(代々木忠) 감독의 명언. 정말로 그렇다고 생각했다. 그야 누구나 기분 좋은걸 좋아하니까. 사회적 지위가 높고, 높은 모럴이 요구되는 국회의원조차 불륜을 저지른다. 일선을 넘지 않았다. 즉 섹스하지 않았다라고 이마이 에리코 의원은 ...
1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