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쿠로다유토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제95회 처녀상실물의 추억들

쿠로다 유토Weekly Playboy 2017-09제95회 처녀상실물의 추억들"첫키스는 무슨 맛이었나요?"av남자배우를 상대로 첫키스를 경험한 처녀배우에게 감독이 던지는 상투적 질문이다. 대개의 처녀들은 "음, 잘 모르겠어요"라고 대답하는 법인데, 몇일전 상대한 처녀배우는 첫키스의 맛을 똑부러지게 답했다. "소고기맛이요"그야 그렇지. 그녀가 점심먹고 있...

제92회 업계 신인이었던 내 마음을 사로잡았던 훈훈한 에피소드들

Weekly Playboy 2017-06쿠로다 유토 제92회 업계의 신참자였던 내 마음을 사로잡았던 훈훈한 에피소드들단 한번뿐인 인생. 다른 사람이 걷지않는 별난 인생을 살겠다고 맘먹은 나는, 대학졸업후 av업계에 뛰어들었다. 연줄도 아무것도 없었기에 눈캄캄했던 상태. 좌우지간 머리를 숙이며 내가 있을 곳을 만들어나갔고, 지금에 이르렀다. 이 업계에 들...

제89회 주옥같은 추억이 담긴 어느 촬영현장 이야기

Weekly Playboy 2016-52쿠로다 유토 지금 멸종위기에 처한 마초계 av남자배우의 생존자. 좋아하는 말은 "미래는 우리들의 손안". 영원의 모라토리엄 인생, 한창중. 얼핏보기에는 무섭게 생겼지만 실은 성실하고, 예의바른 사람. 영화관과 미술관 순례를 좋아하는 문과남자라는 소문. 제89회 주옥같은 추억이 쌓여있는 어느 촬영현장 이야기쿠바의 카...

제86회 아직도 가끔 생각나는 av촬영장에서의 개망신

쿠로다 유토初めはみんな汁だった 86회 Weekly Playboy 2016-49"사람은 실패에서 배운다"지금에야 번듯하게 한 사람의 남자배우로서 일하고 있지만, 젊었을때는 실패하는 일도 많았고, 주위사람들에게도 폐를 끼치기만했습니다. 지금도 종종 생각나는 크게 망신당한 일이 있습니다. 그건 제가 남자배우업을 시작한지 5년정도 된 시기. 중견배우가 되었고,...

제80회 여장남자한테 집요하게 유혹당한 이야기

"저는 입으로 과거 1000명의 남성을 빨아줬습니다. 테크닉엔 자신이 있습니다. 부디 프로 av남자배우 쿠로다씨에게 제 테크닉을 체험시켜 드리고 싶습니다" 이런 메시지가 갑자기 SNS를 경유해 날아들었다. 올해 1월에 있었던 일이다. 메시지를 보낸 이는 노호르몬, 노수술의 여장남자. 나는 머릿속이 여성이라면 자지가 달려있어도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 과거...

[쿠로다 유토] 제47회 애널 현장, 카노 아야코

주간 플레이보이 2016년 6호쿠로다 유토(黒田悠斗)애널현장에서 감독의 지시 "넣지말고 싸!"이번회는 애널섹스 이야기. 에로만화에서 "이쪽 구멍으로도 해주지" 라며, 엉덩이 구멍에 갑자기 스르륵하고 삽입하는 묘사를 종종 볼 수 있는데, 현실세계에서 애널섹스는 그렇게 간단하지 않다. 갑자기 쑥 들어가지도 않고, 상대가 애널로 쾌감을 느낄 수 있을 때까지 ...

재일교포 av배우 하나오카 짓타 에피소드

현역 탑 av남자배우 칼럼. 처음엔 모두 즙배우였다! 주간 플레이보이 2016년 31호하나오카 짓타(花岡じった). 일본의 av남배우. 본명은 유광석(柳光石). 1964년생, 도쿄도 출신. 조선국적의 재일조선인 2세였지만, 후에 한국국적으로 변경했다. 예명은 av감독 아다치 카오루(安達かおる)가 하나오 카짓타(코를 깨물었다)라고 한데서 따와 명명. 출연작...
1 2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