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初めはみんな汁だった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제92회 업계 신인이었던 내 마음을 사로잡았던 훈훈한 에피소드들

Weekly Playboy 2017-06쿠로다 유토 제92회 업계의 신참자였던 내 마음을 사로잡았던 훈훈한 에피소드들단 한번뿐인 인생. 다른 사람이 걷지않는 별난 인생을 살겠다고 맘먹은 나는, 대학졸업후 av업계에 뛰어들었다. 연줄도 아무것도 없었기에 눈캄캄했던 상태. 좌우지간 머리를 숙이며 내가 있을 곳을 만들어나갔고, 지금에 이르렀다. 이 업계에 들...

[시미켄] 제88회 선배의 장난이 av배우를 성장시킨다!?

Weekly Playboy 2016-51시미켄88회 선배의 장난이 av남자배우를 성장시킨다!?오와라이게닌 니분노고! 미야치에게 인터뷰 받고 있었던 후배남자배우. 옛날에 시미켄씨랑 3P를 했을때 일입니다. 계속 절 쳐다보면서 입을 벙긋벙긋거리더라고요. 귀를 가까이 대보니 "통장에 얼마나 있어?"라고 물어봤던것. 그게 지금 물어볼일인가? 라고 뻥쪘습니다. ...

제89회 주옥같은 추억이 담긴 어느 촬영현장 이야기

Weekly Playboy 2016-52쿠로다 유토 지금 멸종위기에 처한 마초계 av남자배우의 생존자. 좋아하는 말은 "미래는 우리들의 손안". 영원의 모라토리엄 인생, 한창중. 얼핏보기에는 무섭게 생겼지만 실은 성실하고, 예의바른 사람. 영화관과 미술관 순례를 좋아하는 문과남자라는 소문. 제89회 주옥같은 추억이 쌓여있는 어느 촬영현장 이야기쿠바의 카...

[모리바야시 겐진] 제87회 AV업계 유행어대상!

Weekly Playboy 2016-50모리바야시 겐진이 생각한 av업계 유행어대상!올해도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1년을 돌아보며 제나름의 av업계 유행어대상을 생각해봤습니다. 먼저 노미네이트부터!VR촬영다음해가 VR원년이 될거라 합니다. 그런 흐름에 av업계도 올해부터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지금보다 더 리얼한 유사체험을 노린 주관물이 메인. 촬영구조상 ...

제86회 아직도 가끔 생각나는 av촬영장에서의 개망신

쿠로다 유토初めはみんな汁だった 86회 Weekly Playboy 2016-49"사람은 실패에서 배운다"지금에야 번듯하게 한 사람의 남자배우로서 일하고 있지만, 젊었을때는 실패하는 일도 많았고, 주위사람들에게도 폐를 끼치기만했습니다. 지금도 종종 생각나는 크게 망신당한 일이 있습니다. 그건 제가 남자배우업을 시작한지 5년정도 된 시기. 중견배우가 되었고,...

제85회 진성 똥꼬충 시미켄 "애널은 말한다"

Weekly Playboy 2016-4885회 애널은 입만큼 말한다!?4살부터 똥을 좋아했고, 지금도 애널을 너무 좋아하는 시미켄입니다. 제가 왜 애널을 좋아할까. 그건 "애널이 입만큼 말하기 때문입니다" 주프레를 애독하는 현명한 독자 여러분이라면, 당연히 전희때 애널을 즐기고 계시겠죠? 색을 보면 정말 꽃을 보는 기분. 예쁘게 처리한 여자, 뭔가 묻어...

[시미켄] 제82회 av현장에서 사용되는 일상용품

Weekly Playboy 2016-4582회 섹스박스에 있었던 물건, 의외의 사용법.av촬영현장에는 "이거 어디에 쓰는거야!?"라는 느낌이 들정도로, 매우 친밀한 일상용품이 의외의 방법으로 쓰입니다. 예를 들면 펫시트. av남자배우는 촬영당일 스튜디오에서 대본을 받을때까지 오늘 무슨 촬영하는지 모르는 경우가 80퍼. 이유는 불명이지만, 업계에서 옛부터...

제80회 여장남자한테 집요하게 유혹당한 이야기

"저는 입으로 과거 1000명의 남성을 빨아줬습니다. 테크닉엔 자신이 있습니다. 부디 프로 av남자배우 쿠로다씨에게 제 테크닉을 체험시켜 드리고 싶습니다" 이런 메시지가 갑자기 SNS를 경유해 날아들었다. 올해 1월에 있었던 일이다. 메시지를 보낸 이는 노호르몬, 노수술의 여장남자. 나는 머릿속이 여성이라면 자지가 달려있어도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 과거...

[시미켄] 제79회 누가 피해자인가? av돗키리 기획

79회 누가 피해자인가? av돗키리 기획시미켄 av업계에도 투명화의 파도가 들어오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수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돗키리 작품(서프라이즈, 깜짝몰카). 예전에는 진짜로 돗키리를 했었지만, 요즘엔 사전에 내용을 설명하는 메이커가 늘었습니다. 대개는 여배우에게 "오늘은 패키지 촬영"이라고 말해놓고, 남자배우가 "고장중"이...

[시미켄] 43회 av업계용어 "마계로 들어간다"

주간 플레이보이 2015년 51호43회 업계용어 "마계로 들어간다"란?11월말. 나는 트리플로 3개 전부 데뷔작품을 찍게 되었다. 트리플이란 하루에 3개 현장을 도는 것. av남자배우가 하루에 2작품을 찍는걸 더블, 3작품이면 트리플 번장(반쵸,대장), 4작품이면 포스 대신이라고 부릅니다. 최근엔 아우디 4륜의 영향으로 4개의 현장일하는걸 크와토르 대위...
1 2 3 4 5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