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初めはみんな汁だった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제106회 일반AV와 성인VR의 차이

Weekly Playboy 2017-21시미켄 일반AV와 어덜트VR의 차이얼마전 현장에 갔더니 감독이 고글과 헤드폰을 쓴채로 소파에 앉아있었다. 여러번 불렀지만 반응없음. 수분뒤 고글을 벗더니 "오오! 왔어?"라고. 놀랍게도 감독은 VR로 우주여행을 하고 왔다.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VR의 파도는 AV업계에도 밀려왔고, 월1,2회 정도 관련 일...

제103회 자위 이야기는 타인과 친해질 수 있는 중요한 수단

시미켄자위는 그 사람을 나타내는 거울이다. 자위의 딸감과 방식으로 그 사람의 내면과 성격을 알 수 있습니다. 저는 처음으로 같이 알하게 되는 감독에겐 반드시 "어떤 장면으로 자위하나요?"라고 묻습니다. 페라신인지 엉덩이가 흔들리는 장면인지. 그 대답에 따라 감독이 좋아하는 체위를 많이 담으려고 노력할 때도 있습니다. 며칠 전. 다른 업종의 식사회에 참가...

제101회 av남배우 대타 이야기

쿠로다 유토 av남배우 교체와 관련된 이야기사고나 급병 등을 이유로 av남배우가 전날에 일을 캔슬하는 경우가 가끔 있습니다. 그런 경우 남자배우를 교체해 촬영을 계속 합니다. 이번에는 그와 관련된 이야기. 자주 있는게 헤르페스가 원인인 교체입니다. 헤르페스는 인간의 약7할이 보균자라고 할 정도로 매우 감염력이 높고, 재발률도 높은 병입니다. 컵이나 타올...

제102회 난교물 현장은 대기실이 즐겁다

난교물 현장은 각자 비장의 이야기로 흥한다!!av남배우가 많이 모이는 난교물 현장은 대기실이 즐겁다. 각자 비장의 이야기들이 나오기 때문이다. 이것은 어느 중견 남배우의 체험담. 보지에서 돈타코스 냄새나는 여배우가 있었습니다. 보빨하는데 그 리드미컬한 CM송이 머릿속에서 무한루프하기 시작해 당황스러웠다고. 이래선 안돼!! 라며 눈앞의 여배우에 집중하려고...

제100회 버자이너 덴타타를 아시나요

Weekly Playboy 2017-14100회 버자이너 덴타타를 아시나요av작품의 모자이크가 두꺼워지고, 촬영법과 표현이 바뀌어가고 있는 2017년도 벚꽃피는 계절로. 이 칼럼에서 몇번이나 썼지만, 3월, 4월은 연말에 이어 상경조, 졸업조의 신인 데뷔러쉬가 이어집니다. 벚꽃(사쿠라) 피다의 사쿠라는 av업계에선 여성기에 비유되어, 꽃보다 보지라며 축...

제98회 AV 남자배우의 역사. 세계 최초의 부카게 촬영

Weekly Playboy 2017-12쿠로다 유토제98회 도움이 안된다!? av남자배우 역사 강좌부카게, 즙배우지금은 자주 듣는 업계용어지만, 둘 다 av초창기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말입니다. 이번 칼럼에선 이런 용어의 기원에 대해 써보고자 합니다. av장르 중에 정액물이라는게 있습니다. 정액사용에 특화된 매니아용 장르죠. 정액을 뿌린다, 정액을 먹인다...

[모리바야시 겐진] 제96회 AV보다 더 꿈같은 시츄에이션

Weekly Playboy 2017-10모리바야시 겐진av이상으로 꿈같은 시츄에이션오랫동안 av업계에 있다보면, av보다 더 꿈같은 상황에 직면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학창시절 동급생이었던 애가 av여배우가 되어, 촬영장에서 재회하게 된다거나. 이는 남자배우 오오시마 죠(大島丈)씨가 실제로 체험했던 일인데, 엄청 흥분했다고 합니다. 그야 그렇지요. ...

제95회 처녀상실물의 추억들

쿠로다 유토Weekly Playboy 2017-09제95회 처녀상실물의 추억들"첫키스는 무슨 맛이었나요?"av남자배우를 상대로 첫키스를 경험한 처녀배우에게 감독이 던지는 상투적 질문이다. 대개의 처녀들은 "음, 잘 모르겠어요"라고 대답하는 법인데, 몇일전 상대한 처녀배우는 첫키스의 맛을 똑부러지게 답했다. "소고기맛이요"그야 그렇지. 그녀가 점심먹고 있...

제94회 제작기간 반년의 성인용품

Weekly Playboy 2017-08시미켄제94회 반년의 제작기간을 거쳐, 공개된 것은!!!일본 성인용품 역사는 나라시대 물소뿔을 이용해 만든 하리가타(張り形)에서부터 시작됩니다. 당시 해외에선 종교상의 이유로 아이를 만들기 위해서만 섹스했고, 담백한 섹스에 여성의 불만은 쌓여만 갔죠. 그런 욕구불만의 여성들은 부인과에 줄을 섰고, 스트레스치료라는 ...

제93회 AV업계의 근미래를 상상해봤다

Weekly Playboy 2017-0793회 AV계의 근미래를 상상해봤다"형들은 멍청해서 도쿄대에 갔다. 나는 똑똑해서 장기기사가 되었다."이는 故 요네나가 쿠니오(米長邦雄) 영세기성의 말이다. 발언의 진위는 제쳐두고라도, 장기 잘두는 사람이 머리좋다는건 진짜인것 같다. 그런 사람들의 눈으로도 요즘 컴퓨터가 위협적으로 보인다는 뉴스가 나온다. 장기를 ...
1 2 3 4 5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