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마작대전 22화. 제3시합 셜록 홈즈 우승!! 나이팅게일 눈나 고우시다 본격 취향 만화




그레이티스트M 위인마작대전 보러가기


국내최고 만잘알픽
카케구루이 작가 카와모토 호무라 최신작.
야마다 슈타로 센세 작품.
셜록 홈즈, 모리어티 둘이서 다 해처먹음ㅋㅋㅋ 뒤져서 마작 치는데 와서도 저지랄ㅋㅋㅋ
모리어티 미친새끼는 최고신까지 유괴.




제1시합(1화~10화): 아이작 뉴턴, 카츠시카 호쿠사이, 제갈공명, 헬렌 켈러.
제2시합: 도요토미 히데요시
제3시합(11화~21화): 셜록 홈즈, 마리 앙투아네트, 잔다르크, 슈발리에 데옹.
제4시합(22화~): 제임스 모리어티, 오키타 소지,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레프 톨스토이.


1시합당 10개월ㅋㅋㅋ거의1년ㅋㅋㅋㅋ







17화~22화 요약
지금까지 이야기
제2시합은 시합내용 묘사도 없이 그냥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승리.
히데요시 갸루눈나캐 개꼴림.
시합장의 열기가 너무 강해서,자기도 모르게 급흥분. 그걸 식히려고 딸딸이 치고 왔다고ㅋㅋㅋㅋ
걸어다니는 야스.










제3시합
셜록홈즈vs프랑스 진영(잔다르크, 슈발리에 데옹, 마리 앙투아네트)
프랑스출신 3명이서 편먹고 셜록홈즈 다굴친다ㅋㅋㅋ
리더는 슈발리에 데옹.



슈발리에 데옹(1728~1810)
프랑스 외교관, 군인, 스파이.
슈발리에 데옹은 마리로 변장해서 홈즈만 조진다.







데옹이 홈즈만 보면 발작하는 이유.
프랑스를 위해 인생을 걸고 가짜를 연기했는데, 나중에 프랑스한테 통수 맞고, 인생 자체가 짜가가 됐음ㅋ
내 인생이 가짜인 것만해도 좆 같은데, 가짜, 그것도 소설속 허구캐한테 질수는 없다는거.
홈즈가 천재적인 추리력으로 데옹, 마리, 잔느가 편먹었고, 데옹이 리더라는것까지 밝혀냄.
결국 변장벗고 맞대결.









서로의 작기 작렬.
데옹: 타인의 작기 열화카피
마리: 패먹기(배가 고프면 패를 먹으면 된다. 퐁퐁거리면서 패 다 주워감.)
잔느: 오를레앙의 처녀.(효과불명)
홈즈: 세계에서 단한명의 자문탐정(컨설턴팅 디텍티브). 추리력으로 상대의 노림패를 꿰뚫어봄. 인간으로서 할수있는 최선까지 다한다는 스타일. 나머지는 운에 맡긴다.(진인사대천명)







정체가 까발려진 다음부터 다들 열심히 마작을 하지만 홈즈한테 처발림.
막판에 홈즈는 8면장 산에 아타리패18개ㅋㅋㅋ
쉽게 이겨버린다ㅋㅋㅋ








1회전 제3시합 승자는 셜록홈즈.
다들 쿨하게 홈즈의 승리를 축하해주는데, 데옹만 지랄염병ㅋㅋㅋㅋ
홈즈가 위로해준다.
"너나 나나 둘다 가짜. 하지만 우리가 방금전에 펼친 승부는 진짜였다."
그제서야 데옹도 누그러지고, 홈즈를 인정해준다.
데옹보추 개같이 따먹고 싶다ㅠㅠㅠ









제4시합 시작.
제임스 모리어티 등장ㅋㅋㅋㅋ
또록홈즈ㅋㅋ


4시합 멤버.
레프 톨스토이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오키타 소지







나이팅게일 눈나 개꼴림.
통계충.
데이터 캐릭터.







반면 톨스토이는 운빨좆망 한방충.
확률이고 나발이고 운좋으면 이기는거 아니냐 스타일.
제갈량은 그런 톨스토이의 스타일을 맘에 들어한다ㅋㅋㅋ
공명눈나 오랜만에 등장. 누나 많이 보고싶었어ㅠㅠㅠㅠ








제4시합이 흘러가는데, 갑자기 관중석의 헬렌켈러가 위화감을 느낌.
저4명 중 2명의 타패가 이상하다.










홈즈 역시 뭔가 이상하다는걸 느꼈음.
아니나 다를까 관중석에서 최고신이 사라졌다...
범인은 모리어티ㅋㅋㅋ
모리어티가 최고신을 납치했다.
홈즈가 특정멤버를 불러 비밀리에 유괴사건을 해결하기로 함.
아니 이능마작만화인데 홈즈, 모리어티 나오더니 갑자기 범죄추리만화로 장르전환ㅋㅋㅋ 니네 둘이서 다해먹어라ㅋㅋㅋ
22화 끝.







그레이티스트M 위인마작대전 보러가기







덧글

  • 존다리안 2022/03/03 18:10 # 답글

    ??: 선배! 홈즈씨가 그것에만 중독됐는 줄 알았더니 도박중독까지 되었어요. 마리씨! 데옹씨까지…
  • 잠본이 2022/03/04 10:17 # 답글

    공직에서 쫓겨난뒤 여장검술시합으로 돈놀이하다 쓸쓸하게 세상 떠난 실존 데옹을 생각하면 눈물이 안 날 수가 없네요ㅠㅜ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