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자키 아미 그라비아. 23세 날씨 누나의 각선미 영상문화생활








프라이데이 2020년 2월7일호
"줌 인! 새터데이!"의 인기 기상캐스터가 태어나 처음으로 그라비아 촬영에 도전했다.
18세부터 5년간 날씨 코너를 담당하고있는 현역 날씨누나.
그녀의 다리를 보기위해 토요일 아침 일찍 일어나는 팬들도 많다.
다리 마니아를 위한 필견의 페티시샷.


































2014년 고등학교 2학년때 여성패션지 with의 전속모델로 데뷔했다.
2015년부터 줌인 토요일에서 기상캐스터를 맡았다.
활기찬 미소와 일본인을 초월한 몸매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2019년 음대 졸업.










야마자키 아미(山崎あみ)
1997년 1월19일생
도쿄도 출신
키170cm
취미: 독서, 영화감상
특기: 노래, 피아노, 닭흉내.
*인스타그램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