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소노다] 89화 러브돌과 섹스한 이야기 AV 남배우 칼럼







컴퓨터 소노다





지금 돌이켜보면 좋은 추억인 수년전 이야기. 초능력 야동 작품 촬영때 발생한 일. 실외촬영이 많았는데, 눈비가 많이 내려 좀처럼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비맞은 여배우가 컨디션이 나빠져 휴식을 취하며 촬영을 강행. 아직 섹스신도 찍지 않았는데 벌서 새벽4시... 여배우가 어떻게든 촬영을 다 하고 싶다고 강한 의지를 표명해, 몇시에 끝나든 촬영을 완료하겠다는 흐름으로. 하지만 드디어 기력이 다한여배우가 쓰러졌습니다. 어쩔 수 없이 촬영중지, 나머지는 다른 날 촬영하나 싶었는데, 프로듀서가 경악스러운 제안을! 초능력 물이니까 섹스신은 "여배우가 초능력을 사용해 러브돌로 변했다. 그래서 섹스도 무표정" 이라는 스토리로 변경합시다. 아침부터 논스톱으로 촬영을 계속한 탓인지 다들 텐션이 이상해진 상황. "그거 좋네요!"라며 채용(웃음)






급히 창고에 있던 러브돌을 꺼내와 섹스신을 촬영하게 됐습니다. 감독의 할 수 있겠냐?는 질문에 할 수 밖에 없죠!!라고 답하고 촬영. 의자에 묶인 상태에서 "자신의 모습을 인형으로 바꿨다!?" 라는 나의 설명대사로 시작! 이런 공격을 견딜 수 있을까나~?라며 러브돌에 열심히 애무. 러브돌의 피부는 차가웠지만, 생각외로 부드러웠습니다. 저도 모르게 텐션이 올라갔죠(웃음). 키스→가슴만지기→젖꼭지 애무→보지애무→섹스토이→페라 순서로 진행. 하지만 반응을 알수 없기때문에 조감독(남자)가 여배우의 목소리를 대역(웃음). 아저씨 목소리로 신음하는 러브돌에 발기하는 저. 촬영은 순조롭게 진행. 보빨하려고 러브돌의 사타구니에 얼굴을 들이밀었는데… 윽! 곰팡이 냄새! 한번 세척하긴 했지만 냄새가 지독했습니다(웃음) 이건 못하겠다. 보지는 패스하고 주위만 햝았습니다. 시들해져가는 저의 자지를 격려해 정상위 돌입! 팡팡팡! 다음은 체위변경이다! 밧줄을 풀고 후배위 자세로 러브돌을 움직입니다. 하지만 러브돌짱... 생각보다 무겁습니다(땀). 어떻게든 해낸 저. 하지만 다이나믹한 움직임을 원한다는 감독의 지시로 인해 체위를 에키벤으로 변경. 무게에 덜덜 떨면서도 아저씨 목소리로 신음하는 러브돌에 에키벤 고속 피스톤! 러브돌짱도 흥분했는지 보지에서 애액(로션)이 주르르 떨어지며 파인플레이! 혼돈입니다! 그야말로 혼돈입니다!






마지막은 원래 여배우가 부활! 이때처럼 여배우가 신성하게 보인적은 없습니다(안도). "너무 기분 좋아서 초능력이 풀렸어"라는 대사와 함께 인간으로 돌아와, 보빨→69→정상위를 하고 기분좋게 질내사정후 촬영종료. 왜 이런 이야기를 했냐고요? 그건 그때의 러브돌과 똑닮은 여배우를 만났기 때문입니다. 에로하고 귀여운 미즈키 하토리(美月はとり)짱. 게다가 처녀로 AV데뷔한 그녀. 저와의 섹스는 경험 3번째라고! 당시 18세에 막 처녀를 상실한 풋풋함, 인형처럼 하얗고 매끈한 피부! 부디 그녀의 작품을 체크해보시길!








덧글

  • @@ 2020/02/11 08:10 # 삭제 답글

    뭐? 처녀로 av에 데뷔했다고??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