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메지마 켄스케] 90화 올해 흥할 것 같은 장르,여배우 AV 남배우 칼럼









사메지마 켄스케




이번화는 2020년 AV업계에서 붐이 될 것 같은 장르, 여배우를 소개하겠습니다.





1. 이불 속에서


dmm에서 "이불 속"이라고 검색하면 이미 100개 이상의 작품이 나옵니다. 확실히 눈부실 정도의 조명이 있는 넓은 스튜디오보다 어둡고 밀착감이 있는 이불 속이 더 꼴립니다. 그래서 이불 속의 섹스는 더 리얼. 기본적으로 주위 사람에게 들키지 않도록 끈적하고 느린 전희, 슬로우 피스톤. 닫힌 공간에서 단 둘이 섹스하는 것이기 때문에, 평소보다 질퍽하게 젖는 여배우들이 많습니다. 단 이불속 촬영은 정면과 엉덩이, 결합부를 매번 컷하고 자세를 바꾸며 촬영하기때문에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게다가 여름에는 실온 35도가 넘는 찜통. 하지만 에어컨은 소리때문에 켤 수 없습니다. 이불속 작품은 촬영이 힘듭니다. 얼마전 이불야동의 선구자 다나카 베이컨 감독님과 촬영했는데, 현장은 이불없는 교실. 서서 커튼을 둘둘 말고 섹스했습니다.












2. 금발 외국인


최근 인기랭킹 상위에 올라오고 있는 금발 외국인 야동. 이 장르는 옛날부터 존재했지만 매상은 시원찮았습니다. 외국 여성은 나이에 비해 늙어보이고, 언어의 장벽도 존재. 그리고 애시당초 외국여성을 좋아하는 사람은 일본작품을 안봅니다. 외국사이트에서 서양물을 보죠. 하지만 최근 들어 일본문화를 좋아하는 외국인이 증가. 일본어를 유창하게 하는 외국여성이 AV에 데뷔하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덕분에 세세한 지시도 전달할 수 있고, 간단한 음어, 촬영의 바리에이션도 늘어나 외국여성 작품의 인기가 급상승했습니다. 멜로디 막스(Melody Marks), 쥰 러브조이(June Lovejoy), 바렌타 릿치(Varenta Ritchi) 양의 작품이 많이 팔립니다.











3. 문신녀


지금까지 AV업계에서 문신을 한 여성은 파운데이션으로 문신을 가리거나, 특수메이크로 염료를 바르는게 일반적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문신을 보여주는 여배우가 늘어났습니다. 하즈키 레이라(葉月レイラ)는 갸루x문신녀 조합. 최강입니다. 명랑한 캐릭터와 에로의 조합이 절묘합니다. 자지를 입속 깊숙히 넣고, 인후로 꽥꽥소리를 냅니다. 이것이 바로 목딸! 최고로 기분 좋습니다. 평범한 플레이 중에서도 그녀의 문신을 보면 언더그라운드한 느낌이 들어 더 꼴립니다. 그 외에도 미즈모리 스이(水森翠), 사토 에루(佐藤エル)씨에도 주목!










4. 보이쉬 여배우


최근 귀엽지만 보이시해 좀 수수해보인다라는 여배우의 작품이 폭발적으로 히트하고 있습니다. 그 대표격이 사토 리코(佐藤りこ). 이성친구로서 최고의 느낌이지만, 실은 숨은 거유. 평소의 그녀로부터는 전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민감한 몸. 그녀는 등을 꺾으며 경련절정 합니다. 그런 갭에 빠지는 유저분들이 속출중.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