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보미의 키모치 82화. 헤이세이 명물기획 대난교 버스투어. 일반인과 섹스할 때 주의점 츠보미 칼럼







つぼみのきもち





20명 이상의 대난교




일반남성을 모집해, 10명 이상의 AV여배우와 함께 버스투어를 하는 야동. AV마니아라면 누구나가 알고 있는 명물기획이 있습니다. 십수명의 일반 남성과 같은 수의 여배우가 한 버스에 타고 온천지로 1박 여행. 이동중부터 심야까지 끝없이 애무하고 섹스한다는 바로 그 작품입니다. 수많은 일반 남성과 난교하기때문에 주의할 점이 몇가지 있습니다.





대난교 버스투어는 버스 탑승시 제비뽑기로 남녀 커플을 정합니다. 버스로 이동하는 수시간동안 함께 앉아 긴장하면서 대화, 자기소개, 펠라티오, 서로 머리를 맞대고 취침. 도착 후에도 버스 안에서 섹스. 이런 식으로 지내면 어느샌가 두사람은 꽤 가까워집니다. 하지만 그 후의 촬영에서 커플의 근간을 뒤흔드는 대난교가 시작됩니다. 이때 남성은 무의식적으로 "방금전의 그 여성"을 찾아 섹스하려고 하죠. 낯선장소에서 첫 AV출연. 그렇습니다. 병아리가 엄마를 찾는 이 현상이 발생합니다. 하지만 여배우는 여기서 주의. 난교신에서 여배우는 반드시 파트너 이외의 남성과 섹스해야합니다. 같은 상대와 섹스하면 난교물에선 재미없기때문에 파트너가 자신을 발견해도, 마음을 단단히 먹고 다른 남성과 섹스해야합니다. 곧 다들 분위기에 익숙해져 진짜 난교를 즐기게 됩니다.





저도 대난교물에 익숙하지 않았을 무렵, 한 남성과 구석에서 집중적으로 섹스했는데, 다른 여배우분이 오셔셔 "츠보미짱, 저기…"라고 귓속말을 해줬습니다. 돌아보니 프로듀서가 "츠보미짱, 중간으로 와서 섹스해!"라고 팻말을 들고 있었습니다. 촬영후 감독님이 "너 벌레처럼 구석에서 섹스하고 있었어"라고 말하더군요. 버,벌레… 반성합니다.







촬영후의 즐거움



촬영내용이 많기때문에 촬영은 새벽까지 계속됩니다. 그래도 자극적이고 재밌습니다. 난교중에 남배우처럼 움직이는 분이 있길래, 뒤에서 다른 여배우들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저기 AV남배우가 섞여있는거 같은데" "하지만 본적없는 얼굴이야." "나도 본적없어." "몰라". 결국 AV를 너무 많이 본 사람으로 결론 내렸습니다. 많이 보고 그렇게 움직이시는거라면 기쁩니다. AV촬영을 진심으로 즐기는 분이셨습니다.





여관에서의 촬영이 모두 끝나면 저는 누구보다 먼저 자리를 뜹니다. 다들 "수고했습니다!"라며 서로를 격려하는 가운데, 저는 종종걸음으로 제 방으로 돌아가죠. 바로 옷을 갈아입고 옥상으로 올라갑니다. 실은 이 여관에는 전세용 노천탕이 있습니다. 이 타이밍에만 저 혼자 사용할 수 있기에 이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열쇠를 잠그고, 모든 체액을 씻어내리고, 떠오른 태양빛 아래에서 따끈따끈한 온천을 즐깁니다. 멀리서 스탭 여러분의 웃음소리가 들립니다. 높은 사람을 풀장에 밀어넣고, 어떤 사람은 일광욕을 즐깁니다. 각자가 해방감을 마음껏 즐깁니다. 저는 이 시간을 매우 좋아합니다.







츠보미 칼럼 보러가기








덧글

  • ㅎㄷㄷ 2020/01/04 13:14 # 삭제 답글

    진짜 일반인 데려다가 촬영한다고...??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