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메지마 켄스케] 81화 올바른 섹스토이 사용법 AV 남배우 칼럼






사메지마 켄스케





이번화는 장난감 사용법에 대한 이야기. 레전드 AV남배우 이치죠 마사토(一条正都)씨는 "섹스토이 사용법이 대단하다!"라며 감독들 사이에서 평판이 엄청 좋습니다. 여성이 1,2번 절정하면 그만하는 남배우들이 대부분인데, 이치죠씨는 여기서부터가 진짜! 연속절정으로 여성을 천국으로 보내버립니다. 그의 상자 안에는 특별제작된 바이브, 붓촉이 달린 로터 등이 가득합니다. 너무 기분 좋아서 울어버리는 여배우도 있을 정도.








여러분, 이탈리안 스틱이란걸 아십니까? 유연한 봉 끝에 로터가 달린 장난감입니다. 사다마츠 다이스케(貞松大輔)씨는 이탈리안 스틱의 천재입니다. 끝부분을 삽입해 능숙하게 움직이며, 때로는 스틱 부분을 튕겨, 여성을 시오후키하게 만듭니다. 그것만으로 시오를 뿜게 만드는걸 보고 놀랐습니다. 타쿠안(沢庵) 감독은 섹스토이 바리에이션이 매우 풍부합니다. 현장에 가보면 다다미 1장 크기의 케이스에 노점상처럼 섹스토이가 늘어져있습니다. 피케롤러, 착유기, 각종 세탁집게, 물총까지 저도 처음본게 가득합니다.








솔직히 섹스토이 애무는 여성기를 상처입힐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기에 그 예방책으로 중요한게 로션! 로션을 사용하겠다고 하면 "내가 마치 안젖는 여자 같잖아!"라며 화내는 분도 있습니다만, 그럴때는 몰래 컵, 재떨이에 로션을 넣고, 침대 밑에 숨겨놓습니다. 그리고 여차할때 몰래 사용하죠. 제가 가장 좋아하는 로션은 빨간색 SOD로션. 쉽게 마르지 않고, 유지력이 길기 때문입니다. 참고로 AV촬영에서 로션 없이는 바이브를 삽입하지 않습니다.









전동 마사지기는 "강"으로 해야 기분 좋은게 아닙니다. 진동은 약, 클리토리스 껍질을 벗기지 않고, 살짝 갖다댔을때 기분좋게 절정하는 여성들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진동이 강할 경우는 손, 손가락으로 중계해 클리토리스에 갖다댑니다. 이건 저만의 비법인데, 텐가 에그 오나홀을 뒤집어 전마 앞부분에 씌우면 사람의 피부처럼 부드러워지기에 더 기분 좋아집니다.




AV를 보면 로터후에 바로 바이브를 삽입합니다. 하지만 이건 이미 섹스신을 촬영한 후라 보지가 충분히 젖어있기때문. 기본적으로 바이브를 사용하기 전에는 반드시 손가락을 삽입해 애무해줘야합니다. 삽입전 보지 스트레칭은 필수! 특히 여성기는 애널에 가까운 부분이 찢어지기 쉽기 때문에 천천히 넓혀주는 이미지로 풀어줘야합니다. 바이브는 움직이는 스피드보다 각도가 중요합니다. 여성의 성감대, 좋아하는 각도를 삽입전에 미리 파악해 움직이면 아주 재밌는 반응을 볼 수 있습니다. 자지로는 불가능한 각도에서 G스팟을 자극할수 있는게 바이브레이터의 매력입니다!





AV남배우 칼럼 보러가기







덧글

  • . 2019/12/14 13:25 # 삭제 답글

    이탈리안 스틱은 처음 봤네요 신기하게 생겼넹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