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메지마 켄스케] 84화 AV배우 특유의 직업병 AV 남배우 칼럼






사메지마 켄스케





모 치녀계 여배우씨가 저에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잘생긴 남자친구가 생겼어! 빨리 젖꼭지 햝기 기승위로 슨도메 애태우기 애무를 20회 정도하면서 섹스하고 싶어! 하지만 그렇게하면 변태AV여배우인게 들통나버려. 그래서 지금은 평범한 여자인척하면서 노멀 정상위로 참고있어(눈물) 아, 빨리 남친한테 칭구리 자세시키고, 애널을 햝아 잘생긴 얼굴이 엉망진창으로 일그러지는 꼴을 보고 싶어!"





다른 여배우의 경우, 본업인 회사 휴게실에서 동료남성이 제모수술 받을까 그녀에게 상담해왔습니다. "서로 털이 없는게 기분좋아! 그래서 나도 빽보지야! 진짜 털밀고 나면 감도가 다르다니까!!" 그녀가 열정적으로 어드바이스. "아니, 나는 턱수염 이야기한건데…" 그녀는 AV촬영장의 분위기로 자신이 백보지인걸 동료한테 커밍아웃했습니다. 지금은 회사 대표까지 그녀가 빽보지인걸 안다고. 이처럼 AV업계에 있으면 시모네타(성적인 이야기)에 관용해집니다. 하지만 오히려 더 의식하게 되는 경우도. 어떤 여배우는 부끄러워서 우동집에서 붓카케 우동을 주문하지 못한다고. 촬영중에 알몸은 당연. 그 외에는 수많은 남성스탭 앞에서 전라, 목욕가운 하나로 지내는 것에 익숙해진 한 여배우. 집에서도 알몸, 팬티 한장으로 어슬렁거립니다. 눈 둘곳이 없어진 할아버지. 손녀가 집에 들어올때마다 장기두러 친구집에 찾아간다고 합니다(웃음)






저는 일상적인 말에도 매우 신경쓰게 됐습니다. 라스트신 촬영중 대본 맨끝에 ED라고 적혀있는걸 발견한 저. 이건 당연히 엔딩의 약자. 마지막으로 여배우의 코멘트를 받고, 조금 이미지 촬영한 후에 끝내겠다는 의미. 하지만 ED(발기부전)는 남배우에겐 좋지 않은 말. 그래서 저는 항상 이 글자를 검게 칠합니다. 발기부전이 되면 실업자 신세니까요. 슈퍼의 세일코너에서도. "형씨, 이 야키니쿠 양념 최고입니다! 아무리 싼 고기라도, 타치마치(곧장) 고급점의 맛으로 변신!" 타치마치(발기대기)라는 말이 머리를 스칩니다. 그런 양념 사고 싶지 않아! 하카타 라멘집에 가면 "야와라카메"는 절대로 주문하지 않습니다. 물론 바리카타도.





최근 여자친구가 생긴 신인AV남배우 A군. 침대에 방 끝에 있습니다. 그래서 여친과 섹스할때 천장의 불빛이 자신의 등쪽에 위치. 당연히 그녀와 합체하면 결합부와 가슴이 자신의 그림자로 새카매집니다. 촬영장에서 그렇하면 엄청나게 혼나지요. 사생활이긴 하지만 그런 상황이 불편한 A군. 결국 섹스할때마다 매번 침대를 방의 중앙으로 옮깁니다. 천장불빛이 바로 위에 위치하자, 안심하고 기분 좋은 섹스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완전히 직업병입니다(웃음).





AV남배우 칼럼 보러가기







덧글

  • 흐규 2019/12/12 09:07 # 삭제 답글

    av 남배우 칼럼 좀 자주 올려주세요 ㅠㅠㅠ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