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보미의 키모치 81화. 첫 난교는 남배우 2명과의 일루젼 섹스 츠보미 칼럼






つぼみのきもち





복수 플레이는 일반적





어느 촬영때, 일반 남성을 모집해 면접하고 함께 섹스하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응모한 남성들의 대다수는 "복수 플레이의 경험이 있다." "아내와 함께 스와핑을 즐기고 있습니다." 등 자신의 경험을 어필했습니다. 지금까지 특수하다고 생각했던 복수플레이. 설마 일반적인 플레이인건가? 지금까지 내가 소극적이었나? "다른 남자들이 많이 있어도 내 꼬추는 죽지 않는다! 그래서 AV에 출연하고 싶습니다"라고 어필하려는건지도 모르겠지만, 좌우지간 복수플레이를 즐기는 층이 av세계 이외에도 있고, 그게 드물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그런 제가 처음으로 복수 플레이를 경험하게 된건 물론 작품 촬영때. 남배우가 접근해 잘은 모르겠지만, 상냥한 말을 건넵니다. 그렇습니다. av의 흔한 그 전개. 제가 긴장한 탓인지 대화는 전형 성립되지 않았지만, 애시당초 야동에선 대체 무슨 말을 해야 정답인겁니까? 지금도 모르겠습니다. 어째됐든 간단한 대화도 제대로 못할 정도로 제가 긴장했다는건 전해졌죠. 당연한걸지도 모르겠지만 베테랑 남배우와의 섹스는 1대1이라도 환상(일루젼)과 같은 것. 특히 신인 시절에는 뭘 해야될지 몰라 그냥 전부 남배우한테 맡기게 됩니다. 베테랑 남배우의 플레이 속도는 도저히 따라갈 수 없을정도. 정신차려보면 어느새 절정. 이 현장은 지금도 종종 경험합니다. 옛날보다는 따라갈 수 있게 됐지만.






우유관장의 추억.



첫 복수 플레이 촬영때, 그런 베테랑 남배우가 둘이나 등장해 진짜 뭐가 뭔지도 모르고 넘어갔습니다. 체위조차 내가 움직였다는 자각도 없는채로, 어느새 후배위, 어느새 측위, 다음순간 정신차려보니 기승위를 하고 있었습니다. 쉽게 비유하자면 유원지에서 커피컵을 계속 타고 있는 상태. 기분 좋은 상태로 여기저기 순간이동하는 느낌입니다. 이건 최근에 있었던 일인데 제가 공격하는 타입의 장면에서 남배우가 "아앗! 츠보미짱 뭐하는거야"라고 말하면서 스스로 칭구리 자세를 취하더군요. 너무나 스무스한 전개라 언젠가 나도 이런식으로 망구리 자세를 취해야지하고 남몰래 그 기술을 훔쳤습니다.




참고로 여성과의 첫 복수플레이는 다수 간호사물이었습니다. 대기실이 혼잡해 정신없었고, 태어나 처음으로 다른 여성의 시오후키를 봤습니다. 하지만 가장 충격적이었던건 다른 여성의 엉덩이에 얼굴이 처박힌 것. "봐"라고 하길래 순순히 봤더니 애널에서 우유관장이 터져나왔습니다. 이해하시기 힘든 비일상적 체험이지만, 개인적으론 즐거웠습니다.







덧글

  • . 2019/12/12 01:32 # 삭제 답글

    읽으면서 이런저런 생각했는데 우유관장보니까 다 날라갔네요ㅋㅋㅋ 우유관장이라니;;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