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리시마 안리. 한국인 혼혈 시골여고생 영상문화생활













주간 영매거진 2019년 51호
세련된 미모를 발하는 17세가 첫등장!
현재 SNS에서 급격하게 팬을 획득하고 있는 신인 그라비아 아이돌.




"얼마전 자전거 타다 넘어져 밭에 처박혔습니다"
그녀는 무릎에 있는 상처를 가리키며 웃었다.
평소에는 시골풍경이 펼쳐져 있는 군마에서 자전거 통학하는 여고생.
수줍어하는 미소에서 풋풋함이 보인다. 하지만 시원한 눈매는 어른스럽고, 때로는 요염한 매력까지 풍기는 안리짱.






모리시마 안리(森嶋あんり)
2001년 12월2일생
군마현 출신
키155cm
B80 W56 H86
취미: 패션, 매운거 먹기
특기: 클래식 발레, 음악게임, 과자만들기
*트위터
*인스타그램







덧글

  • dd 2019/11/19 11:22 # 삭제 답글

    이시국에 혼혈이라니...
  • 호떡 2019/11/21 21:11 # 삭제 답글

    한중일끼리 혼혈이어봤자 ... 구분이나 되려나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