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효과의 위험성에 무자각한 일본방송들







코지마 케이코




직장에는 맘에 드는 동료만 있는게 아니다. 집에 돌아가도 맘에 드는 이웃만 있는게 아니다. 싫어하는 사람의 험담을 하며 돌아다니면, 사회적 신용을 잃고, 상황은 악화만 된다. 이런걸 알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성인은 인간관계를 감정적으로 하지 않는다. 하지만 상대가 "괴롭혀도 되는" 인물이라는걸 알게됐을때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사람도 있는게 세상 이치다.









히가시코쿠바루 히데오(東国原英夫, 탤런트, 전직 미야자키현 지사)씨가 8월29일 방송된 TBS "고고스마"에 출연해 도카이 대학 교수 김경주씨와 한일문제에 대해 의논했다. 그는 김씨에 대해 "넌 닥쳐. 너무 말이 많아. 나 저 사람 나오면 오늘 결석하겠다고 사전에 말했지요!"라며 언성을 높혀, 비난을 받고있다. 상대는 한국인 여성 그것도 고학력 엘리트. 자수성가한 일본인 남성 인기 코멘테이터가 한일관계가 안좋은 지금 한국인에게 따끔하게 한마디하면 칭찬받을줄 알았나 보다. 하지만 상대가 누구든 "닥쳐!"는 아니다. 이번 사건이 화제가 됐지만, 중요한 한일관계 의논은 어디로 갔는가? 혐한 무드를 조장하면 양국의 관계만 틀어질뿐. 현지사까지 했던 분이라면 이 상황을 어떻게든 해결해보려고 노력해야하는게 아닌가? 심지어 김경주씨가 출연하면 결석하겠다니. 이 얼마나 소극적인 자세인가. 나는 그에게 정치적 경험을 살린 현실적이고 건설적인 코멘트를 기대했다. 히가시코쿠바루씨 뿐만 아니라, 현재 일본 방송은 이런 풍조가 강하다. "입에 발린 소리가 아니라 본심을"이 유행하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 감정이 선행돼 전란과 마녀사냥이 끊이질 않았던 중세로 역행하게 된다. 누구도 그런건 바라지 않는다.






태도 모델이란 말이 있다. 영향력 있는 사람의 언동은 보는 사람에게 "저래도 되는구나"라는 느낌을 준다. 미국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이민자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는 발언을 계속하자, 증오 범죄가 늘어나고 있다. 트럼프씨는 기업가이자, 리액션쇼의 사회자. 일본으로 치면 미노 몬타씨가 대통령이 된거나 마찬가지. 대통령의 태도는 사람들이 모방하기 쉽다. 와이드 쇼, 버라이어티 방송을 만드는 사람들은 "우리에게 세상을 바꿀 힘은 없어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이건 방송권력에 대해 겸허하고자하는 심리를 드러내고 있다. 자신들이 가진 권력이 어떤 것인 줄아는 겸허한 태도다. 옆나라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봤자 아무도 득보지 않는다는걸 결코 잊지 않길 바란다.









덧글

  • 3인칭관찰자 2019/09/11 19:32 # 답글

    재야의 질낮은 혐한이나 할 소리를 현지사까지 지낸 연예인이 TV에서 맞대놓고 할 줄은... 정말 이건 좀.....
  • ㄱㄱ 2019/09/11 19:43 # 삭제 답글

    티비방송에 나와서 닥치라고 하는 수준ㅋㅋㅋㅋㅋㅋ
  • ㅣㅣㅣㅣ 2019/09/11 19:55 # 삭제 답글

    훗날 특촬히어로작품속에서도 혐한발언을 할까
    두렵네요..... 실제로 고전특촬제작진들은 그런 위험한사상을 엄청 싫어하실정도로 평화반전주의자들이었는데
    점점 그분들이 힘이 없어져가는 현실이.....
  • 듀라한 2019/09/11 20:52 # 답글

    쟤들은 남들이 해도 된다고 생각하면 어디의 고블린마냥 미쳐 날뛰는게 특징이니까
  • 존다리안 2019/09/11 21:18 # 답글

    실은 국내에도 그동안 민족정기 운운하며 일제가 우리 산맥에 말뚝박았다 주장하던 치들이 인기를 모은 바 있습니다.

    실은 심각한 이야기인데 일본은 원조니까 그렇고 한국도 일제시대 국가주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이게 진짜 독소더라구요.
  • NRPU 2019/09/12 02:16 # 답글

    곧 재일이 되실 분입니다.
  • paro1923 2019/09/12 02:25 # 삭제 답글

    국수주의 자체는 고대부터 종종 등장했지만, 서로 안 보고 살던 쇄국시대도 아니고 이른바 '세계화' 시대에 저런 모습을 보이고도 이웃에게 좋은 소리 듣고 싶다는 것부터가 잘못된 거죠.
  • 역성혁명 2019/09/12 17:21 # 답글

    지금 일본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과거 히틀러가 설쳤던 바이에른 공화국 분위기 같네요.
  • ㅇㅇ 2019/09/12 21:13 # 삭제 답글

    쟤들은 조국청문회도 실시간 통역중계로 방송하던데 진짜 좀 미쳐돌아가는듯.
    우리나라도 일본이 한국과 관련될때는 민감하게 반응하고 일본정치인이 망언이라도 하면 기사로 나오지만, 우리나라와 관련없는 일본 내부 정치이슈에 이렇게 국민적 관심을 가지고 심지어 실시간 중계 방송까지 하지는 않는데 말입니다.
  • 2019/09/13 19:04 # 삭제 답글

    일본기업들 자산을 몰수해버렸는데 저럴만합니다. 한일청구권 협정이 아무리 지난 우파정권이 맺은 협약이라고 해도 엄연히 국가간의 협약인데 그때 보상금 다 받아먹고 이제와서 이렇게 통수를 치니.. 조용조용 돌려까던 놈들이 소리 지를만 하다는 생각입니다.
  • paro1923 2019/09/13 23:19 # 삭제

    '매각신청'은 '몰수'가 아닌데요? 그리고 개인청구권은 일본도 과거에 인정해놓고 이제와서 입닦은 거고요.
  • ㅇㅇ 2019/09/14 00:00 # 삭제

    매각신청과 몰수는 다른것이고, 무엇보다 개인과 기업간의 민사소송의 결과를 무역보복으로 대처한다는건 말이 안되는 겁니다. 판결이 불만 이라면 외교와 법으로 해결하려고 해야죠. 그걸 경제의 영역까지 끌고 오는건 언어도단입니다.
    본인들도 그걸 알아서 무슨 한국이 안보문제가 있어서 무역규제하는거라고 핑계 대는데 그건 그냥 표면상의 명분일 뿐이고 실상은 강제징용자판결이 맘에 안들어서 무역으로 보복하는거죠.
  • heri 2019/09/14 16:07 # 삭제

    일본의 행태를 보면 이율배반적인 것 같은데요.
    비록 가능성은 거의 없기는 하지만
    일본 역시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에 의해 피해를 받은 민간인이나
    구소련에 의해 강제노동에 동원된 일본군이
    일본정부에 대한 보상요구에 대해서는 회피하면서,
    개인적으로 해당국가에 청구권을 행사하라고 등을 떠미는 형국이죠.
    과거에 일본국회의 답변과정이나 일본 최고재판소에서도 인정한
    개인청구권을 이제 와서 부정하는 것은 저쪽인데 우리가 통수라니...
    어이가 없군요.
  • 2019/09/22 13:10 # 삭제

    이런 일본발 선동에 낚이니까 저런 혐한 방송이 생기는거. 보상이 아니라 개인 배상(범죄배상)은 청구권이랑 아무 상관도 없는데도 일부러 이러는거.
  • ㅇㅇ 2019/09/22 15:54 # 삭제

    ㅈㄹㄴ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