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타마 단고] 67화 여름이 되면 생각나는 AV남배우 바다 모임!! AV 남배우 칼럼






시라타마 단고





여름이 되면 생각나는 것이 있습니다. AV남배우 바다 모임. 잘 나가는 남배우들이 스케쥴을 맞춰, 1년에 한번 다 함께 바다에 가는 이벤트. 15년 전부터 매년 열렸습니다. 당일은 아침 6시에 도내 모소에. 평소 촬영에 지각하는 선배도 시간을 엄수해 나타납니다. 전부 모이면 출발! 목적지는 구주쿠리 해변. 예전(55화)에도 말했지만 당시 남배우들은 고급차 타는 사람뿐. 벤츠, 재규어, 콜벳 등의 차량이 대열을 형성해 수도고속도로에서 아쿠아라인을 질주하는 모습은 압권!! 하지만 허세 부리는 사람이 많은 AV남배우 업계. "드라이빙 테크닉은 내가 위!!"라면서 일부러 폼잡고 운전하는 사람이 하나둘씩. 그런 와중에서 사사키 요이치(笹木良一)씨가 운전하는 벤츠가 격렬하게 스핀. 조수석에 타고 있던 사쿠라이 친타로(桜井ちんたろう)와 부딪히면서 구급차 타고 병원으로(눈물)!!





해변에 도착. 서핑을 즐기는자, 일이 아닌 100퍼 취미로 헌팅하는자, 열심히 태닝하는자 등 하고 싶은 일하는 남배우들. 평소 여배우의 분수물에 범벅이 되는 남자들이 대자연의 물결을 즐기며 평화로운 시간을 보냅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점심은 조리사 면허를 갖고있는 에모토 겐키(榎本元気)군을 중심으로 바베큐. 맛있는 요리 정말 고맙다! 식후 시작되는건 스모 대회. 활약하는건 프로레슬러 초코볼 무카이씨, 아마추어 레슬링 인터하이 우승의 경험이 있는 토가와 나츠야(戸川夏也)씨, 프로복서 토니 오오키군, 암레슬러 미트볼 요시노군 등의 쟁쟁한 실력자들. 의지와 프라이드를 건 싸움이 시작됩니다. 이어 기마전. 하지만 곧 억!하는 비명소리와 함께 야부키 료(矢吹涼)군이 왼팔을 부여잡고 쓰러집니다. 이럴때 든든한건 침구 마사지 및 정체사 자격을 갖고 있는 토가와 나츠야씨. "음, 골절은 아니네. 파스 붙이면 괜찮아." 역시 대단합니다!(박수). 몸도 마음도 재충전하고, 해질녘에 귀로에 오릅니다. 도내에서 해산할때 야부키군을 병원에 보냈습니다. 뢴트겐 사진을 찍은 의사가 "이거 부러졌네요. 어째서 바로 병원에 데려오지 않았나요"라고(땀). 이렇게 갈때도 올때도 부상자가 속출한 바다 모임은 그후 개최되지 않게됐습니다(웃음)





남자배우에게 있어 부상, 컨디션 불량은 밥줄문제. 현장에 피해를 주지 않도록 대역을 찾습니다. 하지만 여배우는 대역을 쓸 수 없죠. 유저분들은 여배우를 보기위해 작품을 구입하니까요. 그런 와중에 쿠로카와 스미레(黒川すみれ)짱의 열의에 눈물을 흘렸습니다. 바쁜 나날중 저와 함께 촬영했던 그날, 피로가 극에 달했던 그녀.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아, 드라마 파트의 대사 조차 힘들었습니다. 결국 휴식하면서 촬영하기로. 하지만 섹스파트에 들어가자 격변!! 페로키스를 하지 않나, 전신을 햝지 않나, 기승위에서 허리를 흔들며 뒤로는 손으로 불알까지 만져주는 대서비스까지! 이렇게 열심히 섹스하니 피로가 쌓이지. 스미레짱, 몸 조심해요!








덧글

  • 각시수련 2019/08/23 21:41 # 답글

    존나 재밌게 노네ㅋㅋㅋ
    가는길에 교통사고ㅋㅋㅋ
    오는길에 팔골절ㅋㅋㅋ
  • !! 2019/08/24 09:52 # 삭제 답글

    ㅅㅂ 존나 부럽네..
    쌕하고 돈벌고.. 예쁜얘들하고만, 딱 1년만 하고싶다..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