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메지마 켄스케] 69화 웃음은 발기의 천적! AV 남배우 칼럼






사메지마 켄스케






AV남배우의 천적, 그것은 엄청나게 더운 실내, 얼어붙을 듯한 야외섹스, 키180cm 여배우를 서서 뒷치기 등. 전부 남배우의 꼬추를 쪼그라들게 만듭니다. 하지만 제가 경험한 것 중에서 가장 발기력을 많이 빼앗는 것은 웃음!! 그렇습니다. 그것은 초대량 로션플레이 촬영현장에서 있었던 일. 양동이 3개 분량의 로션을 장난삼아 안면기승위 중에 제 이마에 퍼부어버린 하타노 유이씨. 이걸 보고 웃음보가 터진 AD들. 얼굴이 로션범벅이 되어 눈앞이 보이지 않게 된 저는 매트에서 튕겨져 나갔습니다. 네발로 기며 필사적으로 원위치로 돌아가려 했지만, 미끄러워서 조금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었죠. 최종적으로는 감독도 빵 터져서 촬영이 중단됐습니다.






평범한 3P현장에서 있었던 일. 후배위로 박는 중 감독이 여배우에게 이런 지시를 내렸습니다. "양손으로 애널을 벌려서 보여줘!" 이때 여배우는 자신의 엉덩이를 지나쳐 남배우의 애널을 벌렸습니다. 그쪽이 아니야!! 그렇게 생각한 순간 빵터져서 꼬추가 오그라들었습니다(눈물). 또 다른 3P현장, 파트너 남배우 A군이 발기대기. 빨리 발기하기위해 여배우에게 도움을 요청. 그는 여배우에게 귓가에 야한말을 속삭여달라고 주문. "자지 커, 보지 질척질척" 베테랑 여배우는 온갖 야한 말을 퍼부었습니다. 하지만 좀처럼 발기되지 않고, 야한 말이 다 떨어진 그녀. 감독의 제안으로 A군의 고향 홋카이도 명물을 속삭이기로! 징기스칸, 홋케, 아사히야마 동물원, 연어알, 미소라멘, 잔기(닭튀김). 잔기라고 말한 순간 A군이 풀발기. "감독님! 촬영가능합니다" A군을 풀발기시킨 닭튀김. 하지만 그걸 옆에서 듣고있던 저는 오히려 자지가 쪼그라들었습니다.






여배우1명vs남배우19명의 20P 대난교촬영신. 여배우를 중심으로 저와 엑스트라 남배우 18명이 그녀의 몸을 더듬습니다. 여배우의 몸을 직접 볼 수 있는건 맨앞줄 5명뿐. 나머지는 남자들 사이로 겨우 손을 넣어 만집니다. 이런 상황에서 엑스트라 남배우가 저의 털많은 엉덩이를 더듬기 시작. 진짜로 기분 나쁜 저는 어떻게든 중지시키려고 몇번이고 손을 뿌리쳤지만, 그 손은 정말 집요했습니다. 대체 누구야!! 고개를 돌려 범인을 찾았더니, 회사원풍의 살찐 아저씨. 그 아저씨는 한손으로 제 엉덩이를 만지면서 한손으로 풀발기한 자지를 문지르고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본 순간 빵 터졌습니다. 사쿠라이 아유씨의 대량 부카게신. 현장은 클라이막스. 드디어 부카게가 시작되는 순간 미니스커트 여경 코스프레를 하고 있었던 그녀. 촬영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해 경찰모자를 정상위로 삽입중인 남배우 사와이 료씨한테 씌웠습니다. 그런데 그 모습이 너무 우스꽝스러워 사정직전 남배우20명의 웃음보가 터졌습니다. 발사 직전의 정액조차 쏙 들어가게 만드는 웃음. 무섭다!!








덧글

  • 듀얼콜렉터 2019/08/22 06:01 # 답글

    헐, 이번에 빵 터졌네요. 하타노 유이 누님 너무 좋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