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소노다] 59화 VR 촬영은 힘들다 AV 남배우 칼럼








컴퓨터 소노다





여러분, VR야동을 본 적 있습니까? 그 현장감은 한번 맛보면 평범한 야동으로는 만족할 수 없게될 정도. 저는 종종 VR촬영장에 갑니다. 하지만 저는 VR용 체형이 아닙니다. 우선은 이 커다란 배(눈물). VR남배우의 자세는 크게 3종류. 눕고, 서고, 앉습니다. 전부 얼굴 앞에 카메라와 마이크가 놓이죠. 평범한 사람이라면 문제가 없지만 저같은 체형은 배가 방해돼 자지가 안보입니다!! 힘주어 배를 밀어넣어도 이 이상은 무리(눈물). 결국 살 빼야한다는 이야기. 하지만 종종 작품 설정상 폿챠리 배우가 좋다는 이유로 불러주실 때가 있습니다. 그 경우 소노다 전용 대책은 누운 자세에서 목을 90도 뒤로 젖힙니다. 침대에서 머리만 바깥으로 내밀어 떨어뜨린 상태. 두 눈은 카메라와는 정반대방향을 바라보는 자세.(이렇게 젖히지 않으면 배가 걸리적거림). 제 눈 앞에는 VR카메라맨의 가랑이가...(눈물) 여배우는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발기가 유지되고 대량사정합니다. 여배우의 목소리와 감촉만으로 분발하죠.






선 자세로 촬영할 때는 항상 이나바우어 자세(웃음). 사다리에 머리를 집어넣고 이나바우어 자세를 유지합니다. 힘든 자세라 숨소리가 거칠어지지만 제 눈 앞에 감독님이... 귀신 같은 형상으로 "숨소리 죽여!!"라는 제스쳐. VR은 바이노럴 녹음이기 때문에 저는 마스크3장 상태로 대응!! 숨쉬기 힘듭니다. 게다가 시야에는 거꾸로 서있는 아저씨들이... 그럼에도 풀발기 상태로 기분좋게 사정(웃음). 이런 자세로 섹스한다는 자체가 묘하게 흥분됩니다. 하지만 감독 왈 "VR남배우 중에서 가장 기분나쁘다"라고. 확실히 브릿지 상태의 폿챠리 아저씨가 이를 악다물며 기분좋게 눈깔 뒤집고 사정하고 있으니... 제가 봐도 끔찍합니다(웃음)






이렇게 여배우가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도, 목소리가 귀엽고, 꼴리게 만져주면 최고!! 최근 여배우 중에선 아리스 루루(有栖るる)짱이 좋았네요!! 그녀는 "물건처럼 난폭하게 다뤄줬으면 좋겠다"는 성벽을 갖고 있습니다. 봉사용 애완도구처럼 취급당하는게 좋아. 좌우지간 자신에게 성욕을 부딪혀줬으면 좋겠다. 상대를 기쁘게해주는 봉사를 하고 싶다는 여배우입니다. 그녀의 펠라치오는 목구멍 깊숙히 넣고, 혀로 자지 주위를 빙글빙글! 기승위도 단순히 상하로만 움직이는게 아니라, 질벽에 문지르며 절묘하게 그라인드합니다. 최강속성 촬영에선 그녀와의 섹스가 너무 기분 좋아, 사정계획이 없었던 기승위신에서 싸버렸죠(어이!!) VR의 현장감으로 그녀를 즐겨보시길. 덤으로 최강속성 작품도 봐주세요. 그녀의 매력을 알 수 있을겁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