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화 평소 모습도 매력적인 AV여배우 AV 남배우 칼럼





컴퓨터 소노다











안녕하세요! 최근 제작사 사원들로부터 사장이 아니라, 에코친(이코노미 자지)이라고 불리는 컴퓨터 소노다입니다. 덩치는 큰데 자지는 매우 작은 저. 마찬가지로 AV업계 여배우중에서도 여러분 앞에선 야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평소엔 매우 여성스러운 분들이 많습니다.




얼마전 촬영했던 타카스기 마리(高杉麻里)양. 키는 166cm. 가슴은 E컵, S라인이 잘 빠진 발군의 스타일! 그리고 순박한 로리페이스. 나도 모르게 지켜주고 싶은 계열. 무엇보다도 상당히 민감해 신나게 절정하는 조루여자!! 촬영중에 재미삼아 절정횟수를 세어봤는데, 너무나 많아서 도중에 포기했습니다. 굉장히 음란했습니다. 이런 여성이 에로한 것만해도 발기감인데, 놀라운 것은 촬영당일 점심시간. 그녀의 희망대로 근처의 스테이크 가게로 갔습니다. "사양말고 먹고 싶은거 다 먹어"라고 말하자, 그녀의 눈동자가 빛나더니 점원에게 이렇게 주문하더군요. "스테이크 500g!!" 지금 점심인데(웃음);; 그걸 30분도 안되서 다 먹어치웠습니다. 그후 옷 다 벗고 촬영하는데, 배가 전혀 안튀어나왔더군요. 신기하다. 도대체 스테이크는 어디로 사라진거야?? 실은 그녀, 트위터에서도 유명한 대식가. 팬들이 붙여준 그녀의 식사사진 명칭이 "마리배고밥(まりっぺごはん)". 궁금하신 분은 그녀의 트위터를 체크해보시길.













최근 콘노 히카루(紺野ひかる)양도 모에 에피소드 전개였습니다. 5년차 배우인데도 점점 더 귀여워지는 그녀. 촬영때 기분 좋아지면 자연스럽게 혀를 내밀고, 섹스에 몰입하는 얼굴이 섹시!! 게다가 땀을 많이 흘리는 그녀. 섹스 중반에 돌입하면 안도 바깥도 즙으로 뒤범벅이 됩니다. 그 어떤 남자도 흥분하지 않을 수 없죠. 그런 그녀의 평소 모습은 자유분방하고 천진난만한 사람. 누군가를 좋아하게 되면 한시라도 떨어지고 싶지 않은, 유난히 외로움을 많이 타는 스타일. 과거 남친들이 짜증 많이 났을겁니다(웃음). 예를 들면 그녀는 목욕할 때도 혼자있는걸 싫어하기 때문에 "탈의실까지 따라와, 내가 목욕하는걸 바라보면서 대화하며 기다려주는게 좋아요♡"라고!! 으으으으 모에!!!(흥분)



함께 잘때도 자기보다 먼저 자는걸 싫어합니다. 남친이 조용해지면 "벌써 자?"라며 잠들었는지 확인. 아직 잠들지 않았으면, 껴안고 이챠이챠거리는걸 좋아한다고 하네요. 남친이 먼저 잠들었을 경우엔, "철저하게 야한 장난을 쳐서 내가 잠들때까지 재우지 않겠어♡"라고 합니다. 으으으 나도 방해받고 싶다!! "이렇게 맛있는 날 두고 잠잘거야?"라든가 "자고 싶은데, 자지는 벌떡 서있네"라는 말을 들으며 츤츤받고 싶다!!! 망상의 흥분 때문에 잠시 정신나갔네요. 죄송합니다. 사실 전 잘때 누가 방해하는거 싫습니다(웃음). 인기있는 여배우는 평소 모습도 매력있고, 개성넘치는 사람이 많습니다. 이런 것도 다 영상을 통해 여러분들께 전해졌을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