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화 데뷔 반년차의 후레쉬한 신인. 유우리 마이나(優梨まいな) AV 남배우 칼럼





개성파 AV남배우 칼럼 7화.



시라타마 단고(志良玉弾吾)
1992년 av남배우 데뷔. 영화와 프로레슬링, 오와라이를 너무나도 사랑하는 45세.
미일친선대사, 자지로 국제교류!!를 모토로 해외에서도 활약중!









여러분, 안녕하세요. 시라타마 단고입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여배우는 유우리 마이나(優梨まいな)짱. 아직 데뷔한지 반년밖에 안됐지만 인기급상승중인 신인배우입니다. "안녕하세요! 오늘도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밝게 인사하는 마이나짱. 뭔일만 생기면 절 바라봅니다. 혹시 날 좋아하나 싶어 확인해봤습니다.



나 : 어째서 날 그렇게 바라보는거지?



마이나 : 시라타마씨가 죽은 할아버지랑 너무 닮아서욧♡



나 : 꽈당!!




정말 말도 안되는 착각을 했습니다. 아쉽네요(웃음) 하지만 촬영은 즐겁게 진행됐습니다. 원래부터 섹스를 좋아했다고 하는데. 어릴적에 아버지랑 같이 목욕하러 갔을때는 아버지의 거근을 계속 바라봤다고;; 여기서 다시 한번 확인에 들어가는 나.



나 : 아버지랑 비교햇을때 내건 어때?



마이나 : 시라타마씨꺼는…귀여워요♡



나 : 꽈당!!








자지 사이즈를 커버하기위해, 평소 이상으로 기합이 들어간 나. 마이나짱의 F컵에 덤벼들었습니다. 새하얗고 맨들맨들한 피부가 촉감이 너무 좋았습니다. 예쁜 유두와 보지는 색소가 옅어서, 마치 외국인 같았지요. 물어보니 러시아인의 피가 살짝 섞였다고. 감도도 발군인 마이나짱. 제 작은 자지로도 제대로 느껴줘서 안심…이라고 생각했는데, 그녀의 숨겨진 변태적 일면이!! 그것은 무려 남자 똥꼬 냄새 맡는게 너무 좋다♡는것이었습니다. 그것도 냄새가 심하면 심할수록 더 좋다고!!



옛날에는 이런 성벽이 없었는데, AV데뷔 이후 함께 연기하는 남배우가 섹스중에 갑자기 "애널 냄새 맡고, 빨아줘"라는 부탁을 한모양. 그래서 냄새를 맡았는데 뭐라 말할수 없는 냄새가 풍겨왔고, 이후부터 남성의 똥꼬냄새에 중독됐다고 합니다. 나는 그것도 모르고 사전에 완벽하게 샤워하고 왔잖아. 덕분에 항문에선 비오레유(ビオレu, 바디워시) 냄새만 나서 마이나짱 입장에선 부족한 느낌이 들었다고 합니다. 모처럼 자지 사이즈를 커버할 기회였는데. 아쉽다(웃음). 참고로 마이나짱에게 새로운 성벽을 눈뜨게 만든 남배우는, 본 칼럼에서도 글을 쓰고 있는 컴퓨터 소노다입니다. 나이스!! 소노다군!! 잘했어♡




어찌됐든 지금은 AV일하는게 너무 즐겁다는 마이나짱. 이렇게 멋진 일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모두에게 사랑받는 여배우가 되고 싶다고 명랑하게 말하더군요. 이런 마이나짱이 출연한 작품 "아내가 데려온 딸을 육변기 조교"는 6월 혹은 7월에 발매예정입니다. 여러분 부디 체크해주시기 바랍니다.






유우리 마이나 트위터
http://twitter.com/yuurimaina






덧글

  • 각시수련 2018/05/04 02:47 # 답글

    남자 항문냄새 페티쉬 ㅋㅋㅋㅋ 골 때리네 ㅋ
  • 2018/05/04 11:0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더스크 2018/05/04 19:11 # 답글

    긍정적이라 좋네 응...
  • @@ 2018/05/10 18:12 # 삭제 답글

    저 여자 만나려면, 똥을 덜 닦고 가야 하는거냐.. @@
  • ㅇㅇ 2018/05/13 20:23 # 삭제 답글

    국제교류 ㅋㅋ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