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업) 제107, 110회. 사쿠라 마나의 너무 무서운 입욕법, 보빨론 사쿠라 마나 칼럼









제107회 너무 무서운 사쿠라 마나식 입욕법




혼자 열탕목욕



여러분은 아침 목욕파입니까? 아니면 밤 목욕파입니까? 저로 말하자면, 화장 지우는 것도 귀찮아 그대로 소파에서 뒹굴거리다 아침을 맞이합니다만 최근은 그런 일도 많이 없어졌네요. "이렇게 추운 날에는 따뜻한 욕탕에 들어가지 않으면 도저히 잘 수 없어!" 지친몸에 채찍질하며 욕조에 들어갑니다. 아침밤으로 2회, 어깨까지 푹 담금니다. 아, 극락. 그런데 얼마전 담당편집자와 목욕이야기를 하게 됐는데, 제가 상당한 열탕 마니아라는게 판명됐습니다.



욕조의 온도는 최저라도 43도, 샤워는 최대 50도로 설정한다고 말했더니 "그거 엄청 고온이잖아"라며 경악했고, 그가 놀랐다는 사실에 저도 놀랐습니다. 2년전 성대하게 취해, 옷입은 채로 샤워했을때의 설정을 그대로 둔 것인데, 열탕도 꽤 좋아요. 딱히 화상입은적도 없고, 욕조에서 나온 뒤에도 깃털에 덮힌 것처럼 따끈따끈. 정말 깊게 잘 수 있습니다.




참고로 욕조에 들어가있을 때는 반드시 불을 끈다라는게 저의 규칙. 몸을 씻을 때도, 털을 밀때도 캄캄합니다. 이 이야기를 했더니 "그거 이상해" "뭔가 무서워"라고 다들 대합창했습니다(흰눈) 그야 욕실이 밝으면 제 몸의 결점이 보이잖아요. 어두운 욕조 속에 담긴 제몸을 보는게 정신적으로 안정됩니다. 하지만 이런걸 역설할수록 사람들이 더 무서워하더라고요… 그리고 욕실의 작은 창분에서 들어오는 달빛으로, 욕조에 몸을 담그며 독서하는 관습도 수년간 실행하고 있다고 말했더니, 이것도 담당편집자의 반응이.... 그러고 보니 친정에 돌아갔을 때, 암흑속의 욕조에서 물장구치며 있었더니, 엄마가 욕실문을 벌떡 열고 들어와 엄청 걱정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의외로 사람에 따라 목욕방법이 다르다는걸 알게 됐네요.








대중목욕탕에서 알몸 체크!?



목욕이야기의 흐름으로, 대중목욕탕에서 다른 사람 알몸을 보는가 안 보는가하는 좀 재밌는 의논으로 발전했습니다. 여러분은 신경쓰는 편입니까? 저의 미인 매니저는 직업병 때문인지 자기도 모르게 여성의 몸을 체크하는 버릇이 생겼답니다. "사람 얼굴만 봐도, 그사람이 옷을 입고 있어도 어떤 가슴인지 어렴풋이 알 수 있어"라고. 대단해 감탄하면서도 한숨. 저는 방금전 말했던대로 목욕은 암흑파로, 온천에 가도 들어가는건 밤의 노천탕뿐. 다른 사람의 몸을 구석구석 살펴 볼 수 없고, 실루엣 밖에 알 수 없습니다. 다음번엔 제대로 다른 사람 몸을 볼 수 있는 목욕탕에 가볼까나. 목욕하면 떠오르는게 거의 없어, 오늘 아침에 꾼 꿈 정도밖에 기억에 남지 않는 것들 뿐이지만, 대개 칼럼을 쓰기 전에 목욕하는 일이 많습니다. 사고를 아웃풋하고 싶을때 좋다는 인상이 있네요. 그럼 이전 칼럼에 썼던 전기 마사지기의 닳은 앞부분을 참방참방 씻으며, 내일도 일 열심히 해야지.








제110회 클리토리스의 고마움을 실감하게 해줘!! 사쿠라 마나의 보빨론



노핸드 보빨


아무리 멋진 남자라도 보빨을 소홀히 하는 녀석은 전혀 멋지지 않다. 라는 강한 지론을 가지고 24년간 살아왔습니다. 당신은 제대로 보빨(커닐링구스)과 마주하고 있습니까? 저로 말하자면, 최근엔 당하고 싶은 보빨과 보고 싶은 보빨은 다르구나라는 생각을 하게됐습니다. 보빨론, 매일매일 진화하고 있습니다.



내가 받고 싶은 베스트 보빨은 "전체를 상하로 3회왕복하면서 햝는다→클리토리스를 집중적으로 햝는다(이 공정에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한다)→다시 전체를 햝는다"라는 심플한것.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대개 삽입전에 퉷하고 뱉은 침을 보지에 몇번 바르는게 대부분이죠. 남성들은 "커닐링구스는 잘 모르겠다" "냄새가 싫다"라는 여러변명을 하는데 보빨이야 보지를 햝을뿐인 간단한 작업입니다. 그리고 아무리 좋은 냄새나는 비누로 씻어도 냄새난다고 하잖아요. 세상의 남성분들 어떻습니까? 제대로 여성기와 마주하고 있습니까?




클리토리스는 남성기로 치면 귀두에 필적하는 쾌감도라고 자주 듣습니다. 그렇다면 귀두처럼 노핸드로 물고 빨아주는게 기분좋고, 흥분되는게 당연하지요. 한손으로 유두만져주면서 한손으로 불알만져주며 페라해주면 엄청 흥분하는것처럼. 저한테 물건이 달려있다면 수초만에 절정할것 같은 그런 플레이. 여성도 마찬가집니다. 손가락을 사용하지 않고 혀로 애무해주면 더 깊은 애정을 느낍니다. 노핸드 보빨만세!! 애시당초 보빨 좋아하는 여자는 클리토리스로 절정하기 쉽습니다. 질내로는 별로...라는 사람도 많지요.(저처럼) 그렇기에 손가락 삽입은 제일 마지막에 하고, 부디 입으로 애무하는 방법을 실천해줬으면 싶네요.







보고 싶은 보빨은?


다음은 보고 싶은 보빨. 혀를 극한으로 사용하는 플레이가 좋습니다. 최소 모자이크가 적용되는 요즘. 애무는 잘 보이는 편지만, 혀같은건 모자이크 당하면 움직임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저는 매번 보빨작품을 구입하면서 "얼마나 햝으려나"라는 의문을 품으며 전기마사지 자위를 합니다. 결국 말하고 싶은건 "전체를 햝지않으면 클리토리스의 고마움을 느낄수없다"라는 것. 전부 햝은후, 클리토리스를 햝지 않으면 클리토리스가 독립된 쾌감을 느낄수 없습니다. 그래서 고간을 햝은후 클리토리스를 햝거나, 크리 이외의 부분을 햝은후에 클리토리스를 햝아줬으면 좋겠네요. 그림으로 비유하자면, 배경을 그린후 인간을 그리는거랄까. 클리토리스의 좋음이 돋보이도록 보빨해줬으면 싶습니다. 이렇게 뜨거운 보빨론을 늘어놨는데, 매주 이 칼럼을 읽는 엄마를 생각하면 솔직히 뜨끔합니다. 아, 연말 고향에 돌아가고 싶지 않다. 작년 정월, 엄마한테 "너 진짜 성욕이 강하구나"라고 들었던건 가벼운 트라우마였네요.








덧글

  • 2018/01/30 14:0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