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26회 AV남배우 VS AV감독. 인의없는 싸움 AV 남배우 칼럼










모리바야시 겐진





촬영현장에서 av남배우가 담판지어야 하는 상대는 여배우뿐만이 아니다. 감독도 남배우의 상대다. "의욕없는 여배우를 에로하게 만들어라". "아파하는 애를 절정시켜라" 같은 무리난제를 요구해온다. 그런건 남배우의 힘으로 어떻게 되는게 아니라, 여배우의 포텐셜 문제인데... 라는게 본심. 하지만 남배우의 프라이드를 걸고 어떻게든 해봐야겠다는 마음은 있다. 감독에게 노력을 인정받기위해 여배우의 한계를 오버하지 않는 정도로 공략한다. 그야말로 감독, 여배우 사이에 끼인 시소게임.






또, 감독의 취미기호(그것도 특수취향)에 어울려야할때도 있다. 아직도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싸움. 히비노 타츠로씨 VS 토지로 감독의 싸움이 있다. 히비노씨가 여배우의 애널에 손가락을 넣었다 뺐는데 똥이 묻어나왔다. 이런경우 대개 AD가 티슈를 가지고 달려와, 여배우가 눈치채지 않도록 닦고 아무일 없었다는듯이 속행하는데, 이때는 달랐다. 토지로 감독이 "히비짱, 그 손가락 빨아!"라고 말한 것. 심지어 당황하는 히비노씨가 거절할 틈도 안주고 "요시, 스타트!"라며 강제로 스타트해버렸다. 프로의식이 높은 히비노씨는 카메라가 돌고 있는데 자기 사정으로 맘대로 멈출순 없고, 결국 고육지책으로 똥묻은 손가락을 하늘높이 치켜들고, 마치 보물을 얻은 것처럼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 상태로 수분을 버텼다. 똥먹기 싫었기 때문. 하지만 감독은 "역시, 베테랑이야!! 연출 죽이네!!"라며 감탄. "한입에 먹어! 자, 스타트!"라며 더욱 더 텐션이 올라갔다. 하지만 히비노씨는 감독의 말을 못들은척하면서 그저 똥손가락을 바라보며 버텼다. 어떻게든 똥먹이고 싶은 감독과 먹기싫은 남배우의 대결은 무승부로 끝났다.






남배우 사가와 긴지 VS 토요타 카오루 감독의 싸움. 긴지씨는 똥을 만지거나 똥먹지 않는 조건으로 스카톨로지 작품 일을 맡았다. 하지만 토요타 감독은 그런 긴지씨와 똥의 거리감을 좁히고 싶었다. 여배우가 풍성하게 싼 똥을, 감독이 여배우의 입에 집어넣고 "자, 스타트!" 그리고 모니터를 보면서 "XX짱 똥 우걱우걱 먹어! 그리고 긴지씨에게 키스해달라고 말해!" 마치 당연한 것처럼 연출해왔다. 그 말을 듣고 눈이 점으로 변한 긴지씨. 히비노씨와 마찬가지로 자신이 싫다고 촬영을 중단시킬 순 없다는 프로의식의 소유자. 하지만 내심으론 "진짜로 키스해달라고 하면 어쩌지? 저 입에 키스하고 싶지 않은데, 그렇다고 거절할수도 없고"라며 갈등했다고. 하지만 똥먹고 트랜스상태에 돌입한 여배우는 감독의 목소리를 듣지 못했고, 결국 키스하는 일 없이 끝났다. 똥먹이고 싶은 감독과 먹기 싫은 남배우의 대결 역시 무승부로 끝났다. 이처럼 AV남배우는 중간관리직 같은 입장이라, 마음고생이 끊이질 않는다. 하지만 기분좋게 한발 사정하면 모든게 잊혀진다. 그래서 다들 남배우라는 일을 좋아하는걸지도.










[XRW-341] 淫汁オルガズム催淫中出し10連発 蓮実クレア



현역여배우중에서 가장 포텐셜이 높다고 일컬어지는 하스미 클레어짱.
일하는 모습을 보면 베테랑 레전드 남배우급. 감독도 필요없다.
그녀와는 담판은 커녕 완전항복.
자지의 딱딱함에 따라 허리놀림을 바꾸는 하이브리드 기승위는 신의 기술!!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