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1회 AV남배우로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것 AV 남배우 칼럼










모리바야시 겐진





AV남배우로 대성하기 위한 조건은?





얼마전 스카파 방송에서 치하라 쥬니어씨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AV남배우와 게닌의 세계는 비슷하다. 게닌으로서 살아남는 자는 반에서 가장 웃기다고 자신만만해하며 게닌을 목표로 한 녀석이 아니라, 교실 구석에서 4,5명 상대로 폭소를 터트리게 만든 녀석이다." 남자배우의 경우도 비슷하다. "나 섹스 잘해"라든가, "언제 어디서나 발기할 수 있어"라고 허세부리는 사람일수록 별볼일 없을 때가 많다. 그런 것보다도 인기없는 사춘기를 보낸 아마추어 동정이라든가, 겨우 생긴 여친과 몇차례 섹스해봤지만 그것 외에는 자위 삼매경이었던 사람이 AV남배우로 성공한다. 왜냐면 그런 사람일수록 섹스에 굶주렸기 때문.




일로서 계속 섹스를 하다보면 반드시 벽에 부딪힌다. 아무리봐도 타입이 아닌 상대와도 섹스해야하고, 몸상태가 안좋아도 평소하는것과 똑같은 섹스를 요구당한다. 여배우에게 비주얼, 캐릭터, 생리적으로 모조리 부정당할 때도 종종 있다. 그럴때는 "그래 맘껏 날 싫어해라"라고 맘먹고 섹스해야하는데, 이게 진짜 정신적으로 힘들다.






십수년전의 일. "오늘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인사한 순간, 날 보고 바로 표정을 찌푸린 여배우가 있었다. 오물을 보는 눈으로 흘깃 쳐다보며 "아, 네"라고만 대답. 이런 일에 익숙한 나는 순간적으로 오늘도 힘든 날이 되겠구나라고 깨달았다. 드디어 섹스신에 들어가는 단계. "스타트!" 소리가 울리기 직전, 여배우가 히스테릭하게 외쳤다. "잠깐 스톱!! 매니저한테 제 휴대폰 좀 가져오라고 말해주세요!" 여배우는 휴대폰을 낚아채듯이 받아들고, 화면을 뚫어져라 쳐다봤다. 슬쩍 엿봤는데, 화면에는 샴페인을 한손에 들고 수많은 호스트에게 둘러싸여, 생일을 축하받는 그녀의 모습이. 그 동영상을 3번 정도 돌려 본 다음, 매니저에게 폰을 난폭하게 던지고, 눈을 꽉 감더니, "자, 시작해요!"라고 외치는 그녀. 궁지에 몰린 쥐처럼 각오하고, 죽은척하고 태풍이 지나가기만을 기다리는 느낌이었다. 이렇게까지 노골적으로 싫어하는 여자를 상대로도, 남배우는 발기하고 사정하지 않으면 안된다.






이때 작동하는게 바로 섹스에의 갈망이다. 옛날에 동급생에게 "기분 나쁘니까 꺼져"라는 말을 들었었지, 고백했는데 진짜 심하게 차였지, 자존심 쎈 여자랑 섹스할 수 있다니 얼마나 꿈같은 일이냐, 말로는 싫다고 싫다고 하지만 그래도 이런 년 보지 만질 수 있다니 기적이야!! 아이고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하면서 스스로를 고양시킨다. 여배우가 키스를 거부하든, 보지가 빠짝 말랐든, 섹스만 할 수 있으면 오케이!! 바로 이런 정신이다. 이런 작은 발상의 전환. 하지만 축복받은 섹스인생을 걸어온 사람은 이런걸 못한다. 굳이 험한꼴 안당해도 얼마든지 섹스할수 있는데, 나한테 벌려주는 여자는 많아!! 거만한 태도를 취하는 년과는 섹스하고 싶지 않아!! 이렇게 된다. 남녀를 불문하고 자기자랑은 다 부풀려져 있기 마련입니다. 부디 조심하시길. 진짜는 언제나 굶주려있습니다.











DVAJ-219 女尻 佐々波綾




이번주 추천배우 사자나미 아야.
"이렇게 귀여운데, 완전 초변태인 사자나미 아야짱.
욕심도 많은데 밑도 끝도 없이 섹스에 굶주려있습니다. 욕심쟁이!!"
(모리바야시)












덧글

  • 따재이 2017/06/12 04:03 # 삭제 답글

    정독중이었는데 따끈따끈한게 올라오네요
    감사히 잘보고갑니다
  • 로치 2017/06/12 09:41 # 답글

    축복받은 섹스인생을 걷지못한 자들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좋은 글.
  • dd 2017/06/28 18:57 # 삭제 답글

    이번주 여성분 진짜 이쁘네요 저장해야지~!
    역시 혼모노 모리야바시씨...! 모리야바시씨랑 자보고싶다 진심 악수라도 해 보고싶네요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