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미켄] 제88회 선배의 장난이 av배우를 성장시킨다!? AV 남배우 칼럼





Weekly Playboy 2016-51

시미켄

88회 선배의 장난이 av남자배우를 성장시킨다!?



오와라이게닌 니분노고! 미야치에게 인터뷰 받고 있었던 후배남자배우. 옛날에 시미켄씨랑 3P를 했을때 일입니다. 계속 절 쳐다보면서 입을 벙긋벙긋거리더라고요. 귀를 가까이 대보니 "통장에 얼마나 있어?"라고 물어봤던것. 그게 지금 물어볼일인가? 라고 뻥쪘습니다.

나는 완전히 까먹었는데, 당한쪽은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이런건 av남자배우업계에 뿌리깁게 남아있는 행위. 선배가 후배에게 장난치는것. 흔히 말하는 카와이가리(귀엽다고 장난치는 것)입니다. 요즘 시대에는 파와하라(파워 해러스먼트)다!! 라는 말을 들을지도 모르지만, 남자배우업계에서는 이런 장난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최근에는 신인배우에게 필요한건 발기력보다 귀여움, 애교가 아닐까하고 생각할정도. 남자배우의 발기력은 현장에서 성공체험의 축적으로 만들어질 수 있습니다. 저도 선배들로부터 많은 장난을 당했지요.


1. 3P때 선배가 계속 후배를 쳐다본다.
이게 가장 많이, 그리고 지금도 당하는겁니다. 시선이란 꽤 신경쓰이죠. 그런데 선배가 계속 쳐다봅니다. 신경쓰여서 섹스에 집중이 안됩니다. 마음을 다잡을 필요가 있습니다.


2. 촌스러운 팬티와 교환
처음으로 함께 일하게 되는 메이커라, 기합넣고 새팬티를 구입해 현장에 임했을때의 일. 샤워하고 나왔더니 선배가 제 신품팬티를 입고, 대신 자신의 낡은팬티를 건네준적 있습니다.


3. 뜨거운 물로 샤워
av남자배우업계에서는 샤워하는 순서도 연공서열. 후배가 먼저 들어가 샤워실을 덥혀주고, 섹스후에 선배부터 들어갑니다. 한번은 제가 샤워를 하러들어갔는데 물이 너무뜨거워서 자지에 화상입을뻔 했습니다. 어떤 선배가 장난으로 바깥의 급유탕에서 온도를 60도로 설정해두었던 것. 설마 내 자지에 화상을 입혀, 내 일감을 빼앗으려고 한건가!?


4. 같이 밥먹다가 도망가기
선배가 같이 밥먹자는 제안을 할때는 절대로 화장실에 가선 안됩니다. 갔다오면 아무도 없습니다. 계산서만 남아있을때도 있습니다. 비록 잘 나가는 배우가 되어도 돈없는척해야한다는걸 배웠습니다.


5. 얼굴로 선배의 애널바람맞기
미끌거림 방지를 위해 샤워후 고간과 애널을 드라이어로 건조시키는 남자배우가 많습니다. 그리고 자기 밑에 후배를 앉혀놓고 애널을 말리면서 바람맞게 합니다. 의미불명입니다.... 진짜 떠올려보면 끝이 없죠. 너무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지만, 저런걸 일일히 신경쓰면 남자배우로서 자립하는건 불가능합니다. 시련입니다.


최근에 3P섹스할때 후배가 0.01mm콘돔을 가져왔습니다. 0.01은 1개 300엔이나 하는 것으로 현장에서는 av계의 제2통화라고 불릴정도로 귀중한 고가의 물품. 그런 귀중한 콘돔을 제가 사용하고, 두꺼운걸로 바꿔치기 했는데, 후배는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스무스하게 발사. 나중에 사실을 말해줬는데 "뇌가 흥분하니까 전혀 몰랐어요"라며 심지굳은 발언을 했다. 뭐야 이거 혹시 성장한건가? 어떤 장난이 습격해오든 지지않고, 발기시킬수있어야 말그대로 남자배우로서 "자립했다"라고 할 수 있다. 열받지 말고 곧휴를 세울수 있는 강한 멘탈이 중요한 직업이다.



예상했지만 진짜 옛날에는 별돌아이같은 장난 다쳤네. 아직도 그런가
시미켄도 본인이 당한게 있는게 그렇게 심한 장난은 안치겠지. 대신 독창적이다 ㅋㅋㅋ

ㅋㅋㅋㅋㅋ 저금 얼마나 돼 ㅋㅋㅋ




덧글

  • 지나가던 2016/12/21 20:58 # 삭제 답글

    제 2통홬ㅋㅋㅋㅋ아니 뭔 담배나 총알도 아니고ㅋㅋㅋㅋㅋ

    작업 현장이 현장이다보니 콘돔이 제 2통화 되는게 생각해보면 꽤나 당연한? 수순같기도 한데 왠지 웃기네요ㅋㅋㅋ
  • 2016/12/23 13:11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