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0회 여장남자한테 집요하게 유혹당한 이야기 AV 남배우 칼럼










"저는 입으로 과거 1000명의 남성을 빨아줬습니다. 테크닉엔 자신이 있습니다. 부디 프로 av남자배우 쿠로다씨에게 제 테크닉을 체험시켜 드리고 싶습니다" 이런 메시지가 갑자기 SNS를 경유해 날아들었다. 올해 1월에 있었던 일이다.

메시지를 보낸 이는 노호르몬, 노수술의 여장남자. 나는 머릿속이 여성이라면 자지가 달려있어도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 과거에 1000명을 사정시켰다는 말이 흥미를 끌었다. 그렇게 많은 성접촉을 했다면 성병 걸릴것 같아 무섭다..라고. "모처럼의 초대지만, 만나드릴수 없네요" 딱부러지게 거절했다. "비밀은 지키겠습니다. 제 테크닉을 맛봐주시지 않겠습니까?" 그녀는 한번 물고 절대로 놓아주지 않았다. 내가 어떤 방식으로 피하든, 힉슨 그레이시 굳히기 급으로 집요하게 달려들었다. 이렇게 핑계대면 이렇게 대응하고, 저렇게 피하면 또 다르게 대응하고, 그녀는 날 점점 궁지로 몰아넣었다.

"시간 내겠습니다. 연락은 이쪽에서 할테니 기다려주세요"

dm의 파장공격에 진 나는 일단 승락하고, 그후론 연락하지 않고 도망치겠다는 전법으로 갈아탔다. 하지만 그 뒤가 더 집요했다. 메일정기구독을 등록한 기억도 없는데, 매월 메시지가 일방적으로 수통씩 쌓여가는것이다. 답장을 전혀 보내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전부 정성이 담긴 장문들. 점점 무서워지기 시작했다.

"처음으로 성병검사 받았습니다. 결과는 전부 음성입니다. 만날 날이 기대되네요" "제가 구강케어엔 깐깐하기 때문에 정기적으로 치과에 다니고 있어요. 항상 깨끗하게 유지하는 저의 입에 맘껏 사정해줬으면 싶네요" 이런 내용의 열의담긴 장문이 보내져 오는 것이다. 답장도 하질 않는 상대에게 메일을 계속 보내는 멘탈의 튼튼함이란...


"근친상간 이야기 했나요?"

정기메일 개시로부터 8개월. 갑자기 엄청난 화제를 꺼낸 그녀. 여기까지는 완전히 무시했던 나였지만 호기심에 진 나는, 결국 답장을 보냈다. "그 이야기는 못 들었습니다" 개미지옥이 기다리고 있는 함정. 실제로 만나준다면 자세한 이야기를 하겠다고 제안해왔다.

다음날 밤, 침대위에서 들은 이야기.

어릴적 부모님이 이혼했고, 아버지와는 떨어져 살았지만, 30이 넘어 갑자기 찾아왔어요. 그것도 여장을 하고. 아버지와 전 술을 마셨고, 취한 아버지를 아파트에 데려다 드렸죠. 저도 거기서 자고 가게됐기에, 서로 다른 이불에서 잤습니다. 그랬더니... 어느샌가 아버지가 제 옆에서 자고 있더군요, 목덜미에 키스를 해왔어요. 그 다음에는 유두를 만지더군요. 그렇게 하면 느껴버린다고 하니까 더 에스컬레이트해졌죠. 허벅지에 아버지의 고간이 닿았어요. 엄청나게 발기하고 있는. 아버지는 머리가 새하얘진 저의 손을 자신의 감색 팬티속으로 넣었죠. 태어나 처음으로 아버지의 발기된 자지를 만졌습니다. 서로 만지기 시작했는데 아버지는 그대로 잠들어버렸습니다. 하지만 흥분이 가시지 않은 전, 이불속에 들어가 불알만 빨았습니다. 막대기까지 빨면 일선을 넘을 것 같아. 이성으로 억제했죠.

그녀의 입장에겐 알과 작대기 사이에 38선이 그어져 있었던 모양. 헤에... 뭐요? 페라 테크닉이 어땠냐고요?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성병에 관해선 괜찮았습니다. (웃음)




++



이야기는 상상도 못했던 곳으로...



근친상간썰이 궁금해서 결국 잤냐 ㅋㅋㅋㅋ 1월에 시작되서 8개월간 그랬다니까 9월쯤에 있었던 일이겠네.
근친상간 이야기는 쿠로다 불러내려고 구라친것 같기도 하지만...
지금까지의 행동을 보면 진짜일 가능성이... 아.
호모는 집요. 호모는 유전









덧글

  • 2016/10/13 23:2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커부 2016/10/14 00:01 # 답글

    심각하다
  • 재규어 2016/10/14 01:07 # 답글

    결국 같이 잤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본인이 괜찮다고 했으니 글로 올린거겠죠? ㅋㅋㅋㅋㅋㅋㅋㅋ
  • 듀얼콜렉터 2016/10/14 02:27 # 답글

    헐, 집요하네요, 결국 함락시켰... ㅋㅋㅋ
  • 네리아리 2016/10/14 08:51 # 답글

    ㅇㅁㅇ
  • dd 2016/10/15 19:46 # 삭제 답글

    무섭;;; 머릿속이 여자면 몸이 남자라도 상관없다니 ㄷㄷ
  • 와우 2016/10/19 02:38 # 삭제 답글

    ㅋㅋㅋㅋ식량인류땜에ㅜ여기ㅜ들르는데 재밋는글 많네여
  • ㅇㅇ 2017/04/27 20:46 # 삭제 답글

    디씨 모 게임 갤러리에서도 취향맞는사람끼리 저런일을 하곤 하죠... 개인적으론 충격이었습니다만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