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시노자키 아이 메이저 데뷔. 탈 그라비아 선언!? 그라비아 아이돌


週刊SPA! 2016-08-30号





너무 섹시한 새로운 가희의 "탈 그라비아" 선언!?

프로급 가창력을 자랑하는 그라비아 퀸이, 드디어 메이저 데뷔. 더이상 그녀의 수영복 모습은 볼 수 없는걸까?

시노자키 아이, 가수 24세.
도쿄도 출신. '06년 그라비아 아이돌로 데뷔. '11년부터 4인조 아이돌 유닛 AeLL.의 멤버로서 활동개시. '15년부터 본격적으로 솔로 가수활동을 개시. 올해 8월 24일, 데뷔 10년만에 "입이 험한 여자"로 대망의 메이저데뷔를 했다.


지금은 탑그라비아 아이돌로 유명한 시노자키 아이. 이전부터 버라이어티 방송등에서 프로가수 못지않은 가창력을 보여주며 화제가 되었던 그녀. 드디어 메이저 데뷔 싱글인 "입이 험한 여자"를 발매했다. 과연 그녀는 본격파 가수로서 어떻게 성장할 것인가?

"그라비아는 홈같은 안심감이 있지만, 노래는 아직 신인이기 때문에 여러가지를 흡수하고 열심히 하고 싶습니다. 하지만 솔직히 특별한 보이스 레슨 같은건 받지 않고 있어요. 가라오케를 너무 좋아해서, 이전부터 혼자 노래방에서 녹음하고 다시 듣고.... 그렇게 매일매일 노래방을 다녔기에 현재의 자신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장래에는 가게에 있는 노래방을 그대로 집안에 만들고 싶어요!"

본인은 어디까지나 마이페이스지만, 뮤직 비디오에서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쿨한 표정도 보여주었다.

"사실 곡명대로 저는 입이 험합니다(웃음). 그라비아에서는 저에게 치유를 바라는 사람들이 많지만, 이번 곡에서는 강한 여자를 표현하려고 합니다. 갭은 있지만, 둘 다 진짜 제모습이기에, 지금까지 숨겨왔던 면을 보여줄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신기축을 박으며 출발하는 그녀인데, 그라비아 쪽도 기대해도 괜찮을까?

"가수데뷔한다고 해서 수영복입는걸 그만두지는 않을까하고 걱정하는 분들도 계시는것 같은데... 수요가 있는 이상 수영복은 계속 입고 싶습니다. 그만둘 생각은 없어요(웃음)"

가수 아이쨩도 좋지만, 다음에는 본격파 수영복 모습을 기다리겠습니다!



++


기레기 새꺜ㅋㅋㅋㅋ 타이틀 ㅋㅋㅋㅋㅋ 그라비아 그만둔다는 소리는 안했잖아!! 계속한대잖아. 순간 시노자키 아이 그라비아 그만둔다는줄 알고 깜짝 놀랐네.

같은 옷 다른 느낌 & 모노마네 그랑프리, 시노자키 아이

노래 잘 부르는건 알고 있었는데, 드디어 메이저 데뷔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