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은 약한 수컷의 합리적인 전략이다 도서











타치바나 아키라






인간사회에서는 권력투쟁에서 승리한 수컷이 (가끔은 여러명의) 자기취향의 암컷을 가지게 된다. 그렇다면 경쟁에서 패한 수컷은 어떻게 자손을 남기는가? 최근 인간의 수많은 행동을 진화의 산물이라고 설명하는게 당연한 것처럼 되었다. 우리의 선조가 살았던 구석기 시대에는 당이 매우 귀중해, 운좋게 단것(꿀 등)을 발견하면 한계에 달할 때까지 먹도록 진화했다. 그렇지만, 이는 당질이 많은 패스트푸드 등을 손쉽게 얻을 수 있는 포식의 시대에는 파멸적인 결과를 가져왔다. 이는 미국에서 빈곤층의 비만이 사회문제가 되는 웃긴 사태를 불러일으켰다. 이렇게 진화론은 강력한 설득력이 있지만, 때로는 매우 불편한 결과를 도출하기도 한다.






포유류에서, 수컷과 암컷의 생식코스트는 크게 차이난다. 사람의 경우, 여성은 임신에서 출산까지 10개월이 걸리며, 출산후에도 장기간에 걸쳐 수유하지 않으면 아기는 살아남을 수 없다. 이러한 제약 때문에 평생동안 낳을 수 있는 아이의 수는 자동적으로 결정된다. 이에 비해 남성은 생식에 거의 코스트가 들지 않는다. 이는 칭기스칸에서 오오쿠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대부분의 권력자가 하렘을 만든 이유이며, 남성이 가지는 아이의 숫자는 물리적으로 한계가 없다.





이런 생식의 비대칭성으로부터 진화론자는 "수컷은 암컷의 한정된 생식기회를 둘러싸고 끝없이 경쟁하고 있다" 고 생각한다. 이런 경쟁에는 수많은 방법이 있지만, 사람의 경우 권력투쟁에서 이긴 수컷이 자신이 좋아하는 (혹은 여러) 암컷을 가지게 된다는 설이 일반적이다. 확실히 이는, 인간사회에서 남성의 행동을 매우 잘 설명해주고 있다.





하지만 이렇게 되면 경쟁에서 패한 수컷은 자손을 남길 수 없다. 진화의 교활한 프로그램은 "수단을 가리지 말고 자손(유전자의 카피)을 남겨라"라고 명령하기 때문에, 사람이 이를 간단히 포기할 수 있었다면, 40억년이라는 생명의 역사속에서 살아남지 못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약한 수컷은 어떻게 자손을 남길까. 합리적인 전략중의 하나가 바로 강간이다. 오해없도록 미리 말해두겠지만, 이는 내 의견이 아니라 진화심리학자의 표준적 학설이다. 그리고 이러한 것들이 진화론을 "음울한 학문" 이라고 불리게 만드는 이유이기도 하다.






여기서 "인간 수컷이 강간을 하도록 진화한 것은 정말인가"라고 의문을 품은 연구자가 있었다. 만약 그렇다면 여성에게 중요한건 강간에서 몸을 지키는 것이지, 성행위에서 쾌감을 느낄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남성의 쾌락은 사정과 함께 단기간에 끝나는데, 여성의 쾌락은 길게 지속된다. 이는 강간설로 설명할 수 없다. 더욱 더 이해할 수 알 수 없는건, 성행위시 여성이 목소리를 낸다는 것이다. 이는 인류가 오랜기간을 지낸 구석시 시대의 환경을 생각해도 매우 불합리하다. 당시에는 육식동물이 사방에 있었을텐데, 일부러 여기에 먹잇감이 있어요라고 가르쳐주는거나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왜 여성은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오르가슴을 목소리로 표현하도록 진화했는가? 이에 대해 연구자들은 놀랄만한 가설을 제시했다… 같은 이야기를 모아 "말해선 안되는 너무 잔혹한 진실" 이라는 책을 냈다. 관심이 생겼다면, 다음 내용은 본편에서 보시길.










핑백

덧글

  • 각시수련 2019/05/23 19:21 # 답글

    http://www.amazon.co.jp/dp/B01E6JQBD0


    4월 22일에 출간됐는데, 아마존 리뷰 별점은 3.5점/5점만점.
    이미 세상에 나왔던 설들 재탕이잖아. 참고문헌 대부분을 읽어봤다. 거의 다 유명한책들. 이런걸 짜깁기해서 자 어떠냐 해도 반응하기 힘들다. 타치바나 아키라상 이제 슬슬 접을 때인것 같습니다. 타이틀은 괜찮네. 사서 손해봤다. 아니 구입해선 안됐다. 나에게 불쾌한건 내용보다도 소개하는 방식. 다른 코멘트에 다른책들에서 다 봤던거고 오리지널리티가 없다고 하는데, 그말대로다. 이 책은 그냥 한군데 정리해놓은데에 의미가 있다. 가이드로서는 읽을만한 수준 등의 평가
  • ㅎㅐㅇㅣㄴ 2016/05/09 09:46 # 삭제 답글

    각시님 이 글 올린거 비판하는 의도는 전혀 없고요. 오히려 이 글도 재미있었고, 항상 이런 저런 흥미로운 소재들 게시해주는거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음. 근데 글쓴이가 너무 웃겨서(진짜로) 두서없는 글 몇자 적어볼게.

    [합리적인= 비인간적인]
    딱 한문장만 읽어도 교묘한 단어 선택(말장난)으로 사람 눈길 끌려는 수작이 보인다. 또한 자극적인 주장을 해놓고는 [이는 내 의견이 아니라 이러이러한 전문가들이 내세운 (신뢰할만한)학설이다.]면서 책임회피하는 모습, 게다가 마지막에 자신의 다른 책을 선전하는 수작까지 ㅋㅋㅋㅋㅋ.
    내 경험상 진화론 들먹이면서 자극적인 제목을 내세우는 책들은 십중팔구는 불쏘시개인데, 불과 몇 문장 읽었는데도 그 조건을 벌써 최소 몇가지는 충족한듯 보인다.

    더 웃긴건 이런 자극적인 논제를 던져놓고, 본인은 이 몇백자 내에서 만으로도 보이는 논리적인 허점을 커버하지도 않았을 뿐더러, 커버할 의지도 안보인다는 것. 짧게 역사의 몇가지 사례를 갖다붙여 변명하고, 본인의 생각이 아니라는냥 책임회피까지 한 뒤, (여자의 오르가즘이라는)삼천포로 빠져 책팔이.ㅋㅋㅋ

    여러 자료를 찾아보며 생각을 정리해보면 더 명확해 지겠지만, 지금 즉흥적으로 딱 보이는 허점을 한가지만 집어보자면 이러하다.
    대부분의 진화론을 입맛대로 갖다쓰는 사람들이 그러하듯, 이사람도 실제 발생한 현상의 본질적인 '동기'에 대해서는 전혀 관심을 안보임.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마치 모든 인간은 유전자에 각인된 대로만 행동하는 로봇으로 치부한다 이거지. 예를 들어 고래로부터 강간은 자손을 남기기 위한 수단으로서가 아니라 탈법적인 욕구충족을 위해서 벌어졌기에, 결국에는 은폐를 위한 살해로 끝나는 경우가 많지 않나? 그렇다면 설령 이사람 말대로 인간 남성이 번식 경쟁을 위해 여성에 대한 강한 욕구를 갖도록 진화했다는 전제가 맞더라도, 강간이 과연 '전략'인지는 의문이 들수밖에 없지.

    뭐, 이 글이야 어찌됬든 과연 타치바나 아키라가 과연 신뢰할 만한 사람인지, 얼마나 대단한 글쟁이인지, 정보가 전혀 없어서 한번 찾아봤는데.
    일본어는 실력이 너무 짧아서, 한국어나 영문으로 구글에 검색해 봤는데 에반게리온만 잔뜩 나오고 이 사람에 대한 정보는 전혀 안보이네.

    딱 한가지, 동명이인인지는 모르겠지만, 타치바나 아키라라는사람이 썼다는 또 다른 자극적인 제목의 글, [왜 중국에는 친일파가 없을까]라는 글(Z랄 없긴 왜없어)에 대한 감상문?만 보임. 심지어 글의 결론은 일본도 사람 죽어나가는 전쟁중이었고 잘못한거 딱히 없는데? 라는 식의 전형적인 춱바리식 물타기글로 추정됨. 전문이 없어서 100퍼센트 확신은 못하지만, (동일 인물이라는 가정하에) 한가지는 확신 할수 있겠더라.
    전형적인 글팔이 불쏘시개에 가까운 서적이 아닐까 하는것. 글은 달변으로 줄줄 잘쓰지만 정작 알맹이는 영양가도 없는 그런 글 말이야.
  • ㅎㅐㅇㅣㄴ 2016/05/09 10:01 # 삭제

    근데 댓글 부랴부랴 써서 올려 놓고 보니, 아차 내가 실수했다 싶네. 주간 플레이보이에 흥미삼아 올라온 글이니까 감안해서 읽어야 되는데, 지나치게 오바한듯.ㅜㅡ 개인 블로그에 긴 댓글 보기 민폐되면 지울게. 지울수 있다면 직접 지워도 되고.
  • 각시수련 2016/05/09 10:29 #

    오바하신거 아님 괜찮아요 ㅋㅋㅋㅋ
  • 요다카바 2016/05/09 14:57 # 답글

    뭔가 그럴싸한데? 라는 생각이 들지만 사람은 짐승이 아니니 패스...
  • ㅇㅇ 2016/05/16 01:53 # 삭제 답글

    아무리 그럴싸하게 썰을 풀어도 이런 가설은 실험 설계가 사실상 불가능하니..보다도 아내있으면서도 X짓거리하는 난봉꾼들은 널려있잖아??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